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강남구청장 “서울 코로나 상황 긴박한데 오세훈 방역현장에서 안 보여”

서울시, 방역 실패의 책임을 문대통령과 정부·여당의 탓으로 돌렸다가 역풍 맞기도

백은종 | 기사입력 2021/07/15 [11:25]

강남구청장 “서울 코로나 상황 긴박한데 오세훈 방역현장에서 안 보여”

서울시, 방역 실패의 책임을 문대통령과 정부·여당의 탓으로 돌렸다가 역풍 맞기도

백은종 | 입력 : 2021/07/15 [11:25]

정순균 구청장 "구청장들이 대책회의 소집 요청해 회의 열 정도..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오세훈 체제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를 비판했다.

15일 정순균 구청장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저를 비롯한 서울 시내 대부분 구청장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 대응 속도나 방법에서 이전과 결이 다르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구청장은 “예를 들면 지난달 말 서울시 확진자가 300명대로 늘어나고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는데도 방역현장에서 서울시장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게 저희 구청장들 판단”이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먼저 시장주재 대책 회의 소집을 요청했다”며 “대책 회의를 하고 그랬지만 보통 상황이 긴박할 때는 서울시와 25개 구청장이 긴밀히 협의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 이런 게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서울시는 방역 실패의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탓으로 돌렸다가 역풍을 맞기도 했다.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전날 “정부·여당 관계자들이 일제히 4차 대유행에 대한 서울시 방역책임론을 들고 나왔다”며 “우리 국민은 코로나 방역 실패로 한 번 죽고, 방역 실패를 남 탓으로 돌리고 국민을 갈라치는 거짓과 음모에 의해 두 번 죽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은 곧바로 논란이 됐고 김 부시장은 “사견임을 전제한 것”이라며 “시 내부의 정리된 입장이 아닌 개인적 의견임을 감안해 주시기 바란다”고 해명했다.

 

중앙정부가 방역 실패 책임을 서울시에 떠넘긴다는 김도식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전날 발언에 대해 정 구청장은 “지금은 어느 때보다도 중앙과 지방정부가 힘을 합쳐서 대처할 때”라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 되돌아본 후 비난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이날 역시 1600명 안팎으로 신규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며 정부는 앞으로 1주일 정도는 신규 확진자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세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