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초비상 걸린 국당, 이유는?

'노인의힘', '구태의힘', '도로한국당'

유영안 논설위원 | 기사입력 2021/11/07 [22:59]

초비상 걸린 국당, 이유는?

'노인의힘', '구태의힘', '도로한국당'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21/11/07 [22:59]

초비상 걸린 국당, 이유는?

 

 

국당에 초비상이 걸렸다. 윤석열이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되자마자 홍준표를 지지했던 20대와 30대가 대거 탈당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심에선 이겼으나 민심에선 패배한 윤석열에 대한 역풍이 불고 있는 것이다. 20대와 30대들은 “윤석열을 찍느니 차라리 이재명을 찍겠다”며 탈당한 것을 인증샷해 올리고 있다. 6일 국민의힘 홈페이지 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경선 결과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홍준표를 지지했던 20대와 30대들은 "정권교체가 절실해 홍 후보를 위해 당에 가입했다. 왜 우리가 등을 돌려 탈당하는지 생각해보라. 이제 다시는 2030세대의 마음을 잡기 어려울 것이고 이 글을 끝으로 저도 탈당한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홍준표를 지지했던 20대와 30대들은 국당을 일컬어 '노인의힘', '구태의힘', '도로한국당' 등으로 비하하면서 인터넷 커뮤니티에 탈당 신고서를 작성해 게시하는 '인증'을 앞다퉈 하고 있다. 당원의 65% 이상을 차지하는 50대 이상 중장년·노년층이 당원투표에서 윤석열 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몰아준 것에 대한 반발이다.

 

이에 충격을 받은 이준석이 부랴부랴 윤석열을 만나 마포구 한 카페에서 또 음주 쇼를 했으나 20대와 30대들의 반발만 더 커졌다는 후문이다. 이준석은 20대와 30대의 입당으로 당 대표가 된 사람으로 이들의 탈당 러쉬는 뼈아플 것이다.

 

30대~50대는 이재명 후보를 더 지지하고 60~70대는 윤석열을 더 지지하는 상황에서 20대는 차기 대선의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이 윤석열을 비토하고 나선 것은 국당으로선 지뢰가 아닐 수 없다. 윤석열은 별명이 ‘369’일 정도로 20대에선 3%, 30대에선 6%, 40대에선 9%의 지지를 받았다. 윤석열이 압도적으로 지지를 받고 있는 60대 이상은 전체 유권자의 27%밖에 되지 않아 만약 윤석열이 20대에서 의미 있는 지지를 받지 못하면 무조건 패하게 되어 있다.

 

20대와 30대가 윤석열을 비토하고 나선 것은 정권교체에는 공감하나 그렇다고 윤석열처럼 리스크가 많은 사람이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는 반발에서 나온 것이다. 윤석열이 입만 열만 공정과 상식, 법과 원칙을 외쳤지만 본인 및 가족 비리 혐의가 봇물처럼 터져 20대와 30대들이 대거 돌아선 것이다.

 

정권교체의 여론은 50%를 상회하는데 윤석열은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다. 오늘자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보면 윤석열을 지지한다는 사람은 24%에 머물렀다. 정권교체를 원하는 사람 중 30% 이상이 윤석열을 비토한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26%였다.

 

거기에다 홍준표가 7일 폭탄선언을 했다. 20대와 30대의 탈당 선언이 나오자 홍준표는 "사상 최초로 검찰이 주도하는 비리 의혹 대선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참여 가능성을 사실상 일축했다. 홍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대선에서 저는 우리 당 경선을 다이내믹하게 만들고 안갯속 경선으로 흥행 성공을 하게 함으로써 그 역할은 종료됐다고 본다"며 이렇게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김종인이 국당 총괄선대본부장으로 복귀한다고 한다. 이는 20대와 30대에게 꼰대 이미지를 주어 얻는 것보다 잃을 게 더 많다. 김종인은 선거 때마다 나타나 몸값을 키운 것으로 유명하다.

 

김종인은 얼마 전만 해도 윤석열에게 “토론도 잘 못 하는 사람” 운운하며 비하했다. 그랬던 김종인이 국당 총괄선대본부장으로 복귀한다고 하자 항간에는 “또 김종인이야?” 하고 조롱하는 말이 들려왔다. 지난 총선 때 김종인이 총지휘를 했지만 국당은 보기좋게 참패했다.

 

김기현 국당 원내 대표의 울산 야산 사건도 대선 기간 중 최대 이슈로 떠오를 것이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된 TF를 따로 만들어 김기현을 벼르고 있다. 김기현은 1995년 울산 부근에 20만 평이 넘은 야산을 구입했는데, 이후 원래 없던 KTX길이 그 야산 쪽으로 나 거기에 비리가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민주당 양이원이 의원이 최초로 고발한 이 사건은 LH사건으로 재미를 좀 본 국당에 치명타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기현은 그 외 하명 수사 건, 동생 비리 의혹, 고래고기 사건 등으로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 가족을 물고 늘어졌던 곽상도가 화천대유로부터 50억을 받은 사건과 김기현이 야산에 KTX 길이 나도록 역할을 했다는 게 밝혀지면 국당은 더 이상 부동산으로 할 말이 없게 된다. 대장동 사건만 해도 돈 받은 사람들은 대부분 국당 쪽 사람들이다.

 

민주당이 초과이익환수제 법을 만들려하자 조중동이 반대하고 나선 것은 한 편의 코미디다. 대형 부동산 광고로 먹고 사는 조중동으로선 개발이익환수제 법이 통과하면 수십에 막대한 타격을 받는다. 그런 조중동이 이재명 후보에게 “왜 민간 업자들에게 이익을 몰아 주었느냐?”고 따졌으니 개그맨들이 밥을 굶을 정도인 것이다.

 

윤석열은 그 외  검찰 고발 사주 사건, 윤우진 용산 세무서장 사건, 옵티머스 수사 조기 종결 무혐의, 판사사찰, 검언유착 감찰 방해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김건희는 국민대 박사학위 표절, 각종 허위경력 기재, 도이츠모터스 주가 조작, 코바나 콘텐트 뇌물성 협찬 의혹, 아크로비스타 전세 대여 의혹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장모는 불법 의료행위로 국가 돈 23억 편취(3년 선고), 347억 은행통장 잔고 위조, 도이츠모터스 주가 조작 혐의, 도촌동 불법 부동산 투기 800억대 이익 취득, 정대택 씨 모해 위증, 1800억대 추모 공원 탈취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대선 역사상 후보 본인 및 가족 전체가 수십 가지 비리 혐의에 연루되어 수사를 받은 적이 있었는가? 그래놓고 걸핏하면 공정과 상식, 법과 원칙을 외치니 높은 정권 교체 여론에 비해 윤석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혀 있는 것이다.

 

거기에다 20대와 30대가 대거 돌아서고, 믿었던 홍준표마저 대선에 적극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니 국당으로선 설상가상인 셈이다. 차기를 노리는 유승민과 원희룡은 윤석열을 지지하는 척하겠지만 속으론 부글부글할 것이다.

 

특히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임하며 잘난 체했던 원희룡은 3%대 지지율에 절망했을 것이다. 그 부인이 이재명 후보를 정신병 운운했으니 인과응보인 셈이다.

 

촛불시민의 집단 지성이 수구들의 정권 찬탈을 막아낼 것이다. 위기에 몰린 쪽은 오히려 국당이다. 이재명 후보는 털어도 먼지 한 톨 나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곧 국당 쪽에서 또 다른 ‘대어’가 걸려들 것이다. 부산 엘시티는 비리의 복마전이었다. 그런 그들이 부동산이 어떻고 공정이 어떻고 법과 원칙 운운 하니 소가 웃는 것이다. 국민들은 결코 바보가 아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