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최강욱 "윤석열 여전히 누군가의 아바타 되기로 작심했나" 비판

'尹 여성가족부 폐지 글 게시 및 멸공 놀이 동참', '최강욱 "尹 시대착오적 언행 반복..대선을 사리사욕으로 삼는다면 퇴장과 심판 뿐"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6:03]

최강욱 "윤석열 여전히 누군가의 아바타 되기로 작심했나" 비판

'尹 여성가족부 폐지 글 게시 및 멸공 놀이 동참', '최강욱 "尹 시대착오적 언행 반복..대선을 사리사욕으로 삼는다면 퇴장과 심판 뿐"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1/10 [16:03]

[국회=윤재식 기자] 열린민주당 최강욱 당대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자신의 SNS를 통해 뜬금없는 여성가족부 폐지글 게시와 최근 보수 진영에서도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멸공놀이에 동참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 윤재식 기자


최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후보의 최근 행보에 대해 여전히 누군가의 아바타가 되기로 작심한 것 같은 시대착오적 언행을 반복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지난 7일 윤 후보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글을 뜬금없이 게시한 것에 대해 지난 10월에는 여성가족부 개편 공약을 내더니 아무런 부연 없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게시하는 뜬금없는 행동으로 돌연 공약을 수정했다면서 그 이유를 묻자 더는 좀 생각을 해보겠다며 심사숙고의 결과가 아니라는 점을 실토하고도 늘 그래왔듯이 부끄러움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최 대표는 최근 국민의힘 등 보수진영에서 공산주의를 멸한다는 의미의 멸공이라는 철지난 색깔론을 인증하는 멸공놀이가 들불처럼 퍼지는 가운데 윤 후보 역시 마트에서 여수 멸치를 든 사진에 멸공이라는 단어를 게재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것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최 대표는 살을 찌워 병역을 회피했다는 지적을 받는 한 재벌의 뜬금없는 멸공 발언에 동조하여 제1야당의 대선후보라는 사람과 잊혀지지기를 두려워하는 구태 정치인들이 멸치와 콩을들고 소위 멸공 챌린지를 이어가며 유통기간이 한참 지난 색깔론을 들로 나오는 모습은 참담하다결국 혐오와 분열을 앞세워 선동하는 것을 선거전략으로 삼았다면 더욱 어이없는 일이다고 일갈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시대를 상징하는 표현인 화염과 분노가 떠오른다면서 국민을 속이려는 정략에만 기초한 무책임한 선동이 어떻게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극우의 준동을 일으켰는지 반면교사로 삼기를 권한다. 당신들의 바람이나 생각보다 시대는 훨씬 많이 발전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치 입문 이후 단 한 번도 대선 후보로서의 품격을 보여준 적 없는 윤석열과 제1야당의 모습이 연일 국민에게 수치심과 자괴감을 안기고 있다면서 불공정과 몰상식, 일베와 혐오를 앞세운 유신시절의 소환을 선거 전략으로 삼았다면, 엄중한 역사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소리 높였다.

 

마지막으로 최 대표는 대선은 도박이 아니다.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의 안위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발전적인 대안을 제시하기보다, 정권교체 여론이라는 환상에 기대어 대선을 그저 사욕을 채우기 위한 도구로 삼는 후보에게 다가올 것은 퇴장과 심판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고 윤 후보에게 경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강욱,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