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혐의 확정안된' 윤미향 제명 추진에 커지는 반대 목소리..세계시민단체들 "尹 제명 반대"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1:42]

'혐의 확정안된' 윤미향 제명 추진에 커지는 반대 목소리..세계시민단체들 "尹 제명 반대"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1/26 [11:42]

'윤미향, 의혹 소명에 적극 아직 1심 진행 중..이미 1심확정과 최악 이해충돌 혐의 짙은 다른 두 의원과 다른 상황'

'세계 한인시민사회단체들 지난 5일 부터 尹 제명 반대 성명서 발표'

'진보당 "與 충분 사실 확인 및 검증 없는 제명 처리 강행 규탄..尹제명  재판결과 후 처리 마땅"

 

[국회=윤재식] 아직 1심 재판 중인 윤미향 의원의 제명을 포함하는 더불어민주당 쇄신안 발표가 논란이 되며 반대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특히 세계 한인시민사회단체들에서도 윤 의원 제명 반대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 윤미향 의원     ©서울의 소리 유튜브 캡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는 25일 오전 당사에서 가진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에서 제명 건의를 의결한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의원의 제명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라며 윤 의원 등의 제명 추진을 공언했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아직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와 관련해 직작에 좀 하지 왜 늦게 이렇게 하느냐라며 제명 추진에 동의하는 발언을 했다윤 의원 등의 제명이 처리된다면 1991년 윤리특위 설치 이후 헌정역사상 최초의 사례가 된다.

 

하지만 윤 의원은 이스타항공 횡령으로 1심서 징역14월 집행유예2년형’ 선고 받은 이상직 의원과 단군이래 최악의 이해충돌’ 혐의가 짙은 박덕흠 의원 등과 다르게 아직 1심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이고 정의연 보조금 유용 혐의 의혹’ 관련해서도 적극 소명에 임하고 있기에 이들과 같이 제명 처분을 받는 다는 것은 너무 섣부른 판단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미 세계 한인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5일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서 윤 의원의 제명을 윤리특별위원회에 건의한다는 소식에 제명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적극적으로 윤 의원을 제명을 반대하고 나서고 있다.

 

일본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전국행동독일 코리아협의회미국 사회정의교육재단호주 시드니 평화의소녀상 연대 등이 윤 의원 제명 반대 성명을 발표하였고 이를 각 국회의원들에게 이메일로 전달했으며 S.P Ring 세계시민연대 소속 뉴질랜드아일랜드오스트리아인도네시아노르웨이 등에서 활동하는 재외동포활동가들도 성명을 발표했다독일 한인사회 역시 각 의원들에게 윤미향 의원 제명을 반대한다는 편지를 발송했다.

 

일본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전국행동은 성명서를 통해 윤미향 의원에게 가해지고 있는 공격은 바로 국경을 넘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운동 전체에 가해진 공격이라며 윤미향 의원의 제명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와 본회의에서 의결된다면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큰 오점이라고 윤 의원 제명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S.P.Ring 세계시민연대는 재판은 아직 진행 중이며 재판이 끝나려면 기한이 있고 유죄입증이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윤미향 의원 제명이 의결된다면 한일청구권과 2015년 한일합의로 고통받았던 일본군 성노예제의 진실이 대한민국 국회로부터 상상하기 힘든 고통과 상처를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보당에서도 25일 윤 의원 제명처리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진보당은 논평에서 윤미향 의원이 걸어온 길은 한 개인의 역사가 아니다의혹이 있다면 소상히 해명하고 오해가 있다면 진심을 다해 풀면 되는 문제이다며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충분한 사실 확인과 검증 없이 현직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 처리를 강행하려는 민주당의 행태는 중단되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아울러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이 걸어 온 30년 운동의 역사가 민주당의 한낱 정치 공학적 계산으로 희생되어서는 안된다며 윤미향 의원의 제명은 재판 결과가 나온 후 처리해도 늦지 않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윤미향, 제명, 정의연, 더불어민주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