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與 "尹, 정치보복 움직임 중단하라"..尹 인수위 "현 정권 문서 파기 말라"

'與 "尹 인수위 문서 파기 금지는 현 정부 보복을 위한 정비작업 의도..인수위 기획수사와 정치보복 묵과 않을 것""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3/31 [15:39]

與 "尹, 정치보복 움직임 중단하라"..尹 인수위 "현 정권 문서 파기 말라"

'與 "尹 인수위 문서 파기 금지는 현 정부 보복을 위한 정비작업 의도..인수위 기획수사와 정치보복 묵과 않을 것""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3/31 [15:39]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정부 각 부처에 문재인 정부 생산 문서를 파기하지 말도록 공문을 보낸 것은 정치보복 움직임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윤석열 당선자는 정치보복 움직임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석열 인수위가 어제 각 부처에 문재인 정부에서 생산한 문서를 무단 파기하지 말도록 공문을 내려보냈다고 한다지난 대선 당시 정치보복을 예고했던 윤석열 당선자가 문재인 정부를 적폐로 몰아, 없는 죄를 만들기 위한 사전 정비작업을 하려는 의도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당선인의 보복 같은 것은 생각해 본적도, 하지도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인용하며 “(이 발언은) 그저 국민을 현혹시키기 위한 말이었냐?”고 꼬집었다.

 

신 대변인은 윤 당선인이 문 대통령과 회동하며 국민통합을 이루고 순조로운 정권이양을 약속한 지 불과 이틀밖에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보복수사의 칼날을 빼들려 하고 있다참담함을 금할 수가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신 대변인은 윤석열 인수위는 정치보복을 위한 움직임을 즉시 중단하라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며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인수위의 기획수사와 정치보복을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고 소리 높였다.

 

앞서 인수위는 윤 당선인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 다음날인 지난 29일 청와대를 제외한 정부 각 부처에 보낸 협조 공문을 통해 전자 종이 문서와 보고서 등 무단으로 파기·삭제 하지 말고, 업무용 컴퓨터나 하드를 함부로 교체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보복, 윤석열, 문재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