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국민 56.3% "김건희, 대통령 부인 역할 잘 못한다..역할 축소해야"

대통령 부인 역할 '부정 평가' 압도적 우세..'긍정 평가' 36.6%에 그쳐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6/29 [21:00]

국민 56.3% "김건희, 대통령 부인 역할 잘 못한다..역할 축소해야"

대통령 부인 역할 '부정 평가' 압도적 우세..'긍정 평가' 36.6%에 그쳐

정현숙 | 입력 : 2022/06/29 [21:00]

男 56.9%-女 55.8%가 "잘못한다" 답변..김건희 역할 축소 49.3%-확대 24.7%

 

 


국민 10명 중 6명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씨의 행보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조사가 29일 나왔다.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두 달도 안돼 폭락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김건희씨가 여기에 기름을 붓는 상황이다.

 

주가조작과 허위 경력 혐의는 물론 ‘사문서위조를 둘러싼 어머니 최은순씨와의 공모 의혹’, ‘고발사주 연루 의혹’ 등의 범죄 정황으로 피의자 위치에 있는 김씨가 검경의 수사에 불응하고 해외순방 동행도 이번 결과에 대한 악재의 한 축으로 국민도 용납하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가 지난 27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김건희씨에 대해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평가’를 조사한 결과 '잘못한다'는 응답이 56.3%(아주 잘못한다 41.4%, 다소 잘못한다 14.9%)로 나타났다.

 

반면 ‘잘한다’는 응답은 36.6% (아주 잘한다 13.3%, 다소 잘한다 23.3%)였다. 이어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1%로 집계됐다. 두 응답의 차이는 19.7%로 오차범위 밖이다. 

 

성별로 봤을 때는 남성(56.9%)과 여성(55.8%) 모두 절반 이상 ‘잘 못한다’고 평가했다.

 

연령별로 분석했을 때 30대의 부정 평가는 67.1%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66.1%), 50대(61.6%), 18~29세(55.5%), 60대 이상(42.0%) 순이었다.

 

'잘한다'는 평가는 60대 이상(52.5%)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정 평가의 경우 제주(69.2%), 호남(66.9%), 충청(60.4%)에서 상당히 높았다. 서울(57.3%), 인천·경기(54.6%), 부산·울산·경남(52.8%), 대구·경북(51.7%)에서도 부정 평가가 절반이 넘었다.

 

'잘한다'는 평가는 대구·경북(51.7%)이 가장 높았다.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78.0%)와 중도(61.5%) 성향의 응답자에서 ‘잘못한다’는 평가가 높았으며 보수 성향의 응답자 60.1%가 긍정 평가했다. 

 

 

전체 응답자의 49.3%가 김씨의 역할을 ‘축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확대’ 해야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4.7%에 그쳤다. 또 현재 수준을 유지 해야한다는 응답은 21.4%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51.2%, 여성은 47.5%가 축소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여성은 김씨의 역할에 남성보다는 다소 우호적인 모습이다.

 

연령별로는 40대(62.4%)가 ‘축소’ 응답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61.6%), 50대(54.9%), 18~20대(43.8%), 60대 이상(34.7%) 순이었다. ‘확대’ 응답은 60대 이상(32.9%)로 가장 높았다. 

 

대통령 국정지지별로는 윤석열 대통령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의 48.4%가 ‘역할 확대’를, 34.6%가 ‘현재 수준 유지’, 14.2%가 ‘축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윤 대통령이 잘 못한다고 평가한 응답자의 82.1%가 김 여사의 역할이 축소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 여론조사(무선 99%, 유선 1%)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6.3%,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 대통령 부인역할 부정평가 압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