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부선 "서울의소리-김건희 녹취록 때문에 이재명 소송 취하 결정"

'김부선 “김건희, 이재명 관련 7시간 녹취록 발언 내용은 거짓..이재명 고소하면 증인하겠다”'
'김건희 녹취록 중 "이재명, 노무현 장례식 안간건 김부선 집에 갔기 때문"발언'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7/04 [13:36]

김부선 "서울의소리-김건희 녹취록 때문에 이재명 소송 취하 결정"

'김부선 “김건희, 이재명 관련 7시간 녹취록 발언 내용은 거짓..이재명 고소하면 증인하겠다”'
'김건희 녹취록 중 "이재명, 노무현 장례식 안간건 김부선 집에 갔기 때문"발언'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7/04 [13:36]

[국회=윤재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부선 씨가 소를 취하 하기로 결정했다.

 

▲ 배우 김부선 씨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  © 김부선 페이스북 캡쳐

 

김 씨는 4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정치적으로 많이 이용당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이재명 의원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김 씨는 인터뷰를 통해 이번 소송을 취하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김건희 씨의 통화한 녹취록 중 김건희 씨가 노무현 장례식장 가자는데 이재명이 김부선한테 거길 왜 가냐고 그러면서 김부선네 집에 가서 놀았다는 거 아냐. 그거 사실이거든이라고 이명수 기자에게 언급했던 내용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건희 씨가) 사실이 아닌 내용을 함부로 확정해 말했다만약 이재명씨가 김 여사를 고소한다면 기꺼이 증인으로 나갈 용의가 있다.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서는 공동 피해자이기 때문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18년 김 씨는 이 의원이 2016년경 트위터를 통해 대마와 허언증관련 내용으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 했다며 3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 씨는 이 의원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은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을 설득해 이루어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김 씨는 이날 윤핵관 (윤석열 핵심 관계자) 쪽에서 자신에게 먼저 연락을 해와 “'윤 대통령이 나를 굉장히 고마워할 것'이라고 했다"는 말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김 씨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언론 인터뷰 기사 링크와 함께 "이재명 측에서 돈을 받아 소를 취하했다는 악플러들 민사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부선, 이재명, 서울의소리, 김건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