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포토]日 아베 유세 중 피격, 심정지 상태..충격적인 총격 현장

자민당 측 "아베 전 총리, 가슴 맞았다"..경찰, 현장서 남성 1명 제압해 조사중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7/08 [13:00]

[포토]日 아베 유세 중 피격, 심정지 상태..충격적인 총격 현장

자민당 측 "아베 전 총리, 가슴 맞았다"..경찰, 현장서 남성 1명 제압해 조사중

정현숙 | 입력 : 2022/07/08 [13:00]

40대 남성 산탄총 맞아 "매우 심각한 상황"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오전 11시30분쯤 일본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에서 총을 맞고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오전 11시30분쯤 일본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에서 총을 맞고 쓰러져 있다. 트위터 갈무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8일 오전 11시30분께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에서 유세 연설을 하던 중 괴한의 총을 맞고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고 공영 NHK 등이 보도했다.

 

이날 언론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서 아베 전 총리의 선거 유세를 취재하고 있던 일본 NHK의 기자는 "총소리가 두 번 들렸고, 그 직후 아베 전 총리의 가슴에서 피가 흐르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했다.

나라현 경찰 본부는 아베 전 총리가 아베 전 총리가 뒤에서 산탄총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을 현장에서 체포해 경위를 조사 중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신원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NHK는 경찰을 인용해 이 용의자가 연설을 하고 있던 아베 전 총리의 뒷쪽에서 산탄총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으며 일본 언론들은 현재 아베 전 총리가 심폐 정지 상태라고 보도했고, 자민당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의 상태에 대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집권 자민당의 '아베파' 관계자도 그가 나라현에서 가두 연설을 하던 도중 한 남성의 가슴에 총을 맞고 구급차로 이송됐다는 정보가 있다고 전했다.

8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쏜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8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쏜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트위터갈무리

일본은 오는 10일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있다. 이를 위해 정계 유력 인사들은 전국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일본의 최장수 총리로 현재도 자민당 최대 파벌 아베파의 수장으로서 정부와 정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지난 2020년 9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 악화로 사임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이틀 뒤로 다가온 일본 참의원 선거를 위해 연설을 하고 있었으며 이날 아베 총리의 총격 피습으로 일본 참의원 선거 판세도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아베 피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