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TBS 폐지안 발의' 국민의힘..민주당 "즉각 철회하라"

'민주당 "TBS죽이기는 공영 미디어 장악 출발점"우려'
'국민의힘 "압박" 먹혀들어 TBS노조 "국힘 의견 겸허히 수용..국힘비판 TBS대표 사퇴하라"'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7/26 [16:06]

'TBS 폐지안 발의' 국민의힘..민주당 "즉각 철회하라"

'민주당 "TBS죽이기는 공영 미디어 장악 출발점"우려'
'국민의힘 "압박" 먹혀들어 TBS노조 "국힘 의견 겸허히 수용..국힘비판 TBS대표 사퇴하라"'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7/26 [16:06]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에게는 그동안 눈의 가시 같은 프로그램이었던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방송하고 있는 교통방송 ‘TBS’을 폐지하는 내용의 조례안이 국민의힘 서울시 의원들에 의해 발의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77명의 국회의원들은 조례 폐지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77명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TBS 조례 폐지안' 철회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정치권력에 의한 공영미디어 장악과 'TBS 죽이기를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77명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TBS 조례 폐지안 철회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원들은 성명서에서 정치권력에 의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TBS 죽이기를 심각히 우려한다면서 국민의힘이 최근 자행하고 있는 모든 공영미디어 훼손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지방선거 후 서울시의회 과반 이상 의석을 차지한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 전원 명의로 'TBS 조례 폐지안을 발의하며 서울지역 공영미디어인 TBS에 대한 서울시 예산 지원 중단을 압박하고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 시장 역시 지난 보궐선거 당시 TBS를 교육방송화 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으면 이와 관련해 서울시에선 올해는 TBS 관련 출연금을 55억 원이나 삭감했다.

 

의원들은 이런 ‘TBS 죽이기는 국민의힘에 비판적인 김어준의 뉴스공장TBS가 계속해 내보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아예 밥줄을 끊고 고사시키겠다는 보복성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TBS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시사정보 프로그램 포함) ‘방송사항 전반을 방송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면서 그런데도 특정 정치세력이 자신에게 불편한 프로그램을 이유로 시사보도 기능을 없애라하고, 급기야 재정 지원을 끊겠다는 것은 사리에도 맞지 않은 탄압 그 자체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또 의원들은 이번 국민의힘의 ‘TBS 죽이기KBSMBC 같은 공영 미디어 장악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 근거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시작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사퇴 압박과 국민의힘 지도부의 KBSMBC 등에 대한 저열한 비난 등을 들었다.

 

실제로 대통령실은 국무회의에서 국정철학이 안 맞는다는 이유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배제 하는 방침을 정했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MBC KBSMBC민주노총 산하 언론노동조합에 의해, 언론노조가 좌지우지하는 방송이라고 언급했으며 이와 관련된 질문을 하는 KBS 기자 소속을 물으며 ‘KBS기자가 KBS 관련된 질문을 하는 건 적절하지 못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의원들은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성과 공영미디어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우리 국회의원들은 국민의힘에 의해 자행되는 방송미디어 장악을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할 것이다공영 미디어 환경을 훼손하는 어떠한 행위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국민의힘 측 예산 지원 중단과 방송국 폐지 압박이 먹혀들며 TBS 노조 측은 국민의힘은 언론장악 유전자가 있다등의 발언으로 국민의힘과 계속 충돌하고 있는 이강택 대표를 사실상 불신임하고 있다.

 

TBS 노조 측은 김어준의 뉴스공장관련 국민의힘 측 비판에 대해 겸허히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지난 21일 서울시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이강택 대표가 구성원들 의지에 반하는 개인 의견을 피력하며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면서 이 대표의 사퇴를 종용했다.

 

TBS 내 운영되는 2개 노조에서 이 대표의 사퇴에 대해 실시한 투표에서도 각각 78.4%, 62.5%로 과반이 넘는 찬성 결과가 나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교통방송, TBS, 국민의힘, 폐지, 김어준, 뉴스공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