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쥴리10번 이상 만남'주장 안해욱, 피고발인 조사 받아..'61쪽 진술서 제출'

'安 "'쥴리' 김건희 만난건 사실.. 국힘 고발 황당하다"',
'安 "김건희 미몽에서 깨어나라"'
'安측, 라마다호텔 뿐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쥴리와 접촉 주장'
'정대택 "김건희 스폰서 조남욱이 태권도 협회 직위 얻으려고 하던 2년간 시기에 만남"'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7/27 [11:08]

'쥴리10번 이상 만남'주장 안해욱, 피고발인 조사 받아..'61쪽 진술서 제출'

'安 "'쥴리' 김건희 만난건 사실.. 국힘 고발 황당하다"',
'安 "김건희 미몽에서 깨어나라"'
'安측, 라마다호텔 뿐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쥴리와 접촉 주장'
'정대택 "김건희 스폰서 조남욱이 태권도 협회 직위 얻으려고 하던 2년간 시기에 만남"'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7/27 [11:08]

[서울의소리=윤재식 기자] 25년 전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건희 씨를 10여 차례 만났다고 주장하는 안해욱 태권도협회 초등부 연맹 전 회장이 27일 오전 피고발인으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했다.

 

▲ 27일 오전 안해욱 태권도협회 초등부 연맹 전 회장(중)은 서울 서초경찰서 피고발인 출석 전 기자회견을 가졌다.  © 김승빈 기자


이번 피고발인 조사는 안 전 회장이 열린공감TV 등 언론매체에 나와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이 당시 운영했던 라마다 호텔 안 유흥업소에서 쥴리라는 예명을 사용하는 김건희 씨를 만났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의 고발로 이루어진 것이다.

 

안 전 회장은 피고발인 출석 전 서초경찰서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쥴리 예명을 사용하는 김건희 씨를 만난건 사실이며 그것 때문에 고소고발을 받게 된 것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 전 회장은 저는 오늘 이렇게 조사를 받게 된거에 대해서 황당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면서 지금 김건희 씨가 김명신으로 이름을 쓰고 쥴리라는 예명을 가졌을 때 제가 2년에 걸쳐서 여러 번 만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도된 것과 다르게 (김 씨를) 만난 숫자가 두 자리 숫자이다. (김 씨도) 잊어버리지 않았을 터인데 제가 거짓말을 한다는 누명을 씌워서 고소고발을 했다. 여러분들께서도 살펴보시고 제가 진실만을 말한다는 사실을 알아줬을 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김건희 씨 예전 모습  © 인터넷 자료


안 전 회장은 이전 김 씨를 4번 만났다는 기억이 이번에 10여 차례로 바뀐 것에 대해 사건이 이슈가 되고 기억을 더듬어 보니 그렇다. 이와 관련해 61쪽의 진술서를 준비했다고 말했으며 안 전 회장 변호사인 정철승 변호사는 안 회장이 유흥업소에서 (김 씨를) 만나서 끝나는게 아니라 다양한 방식으로 접촉을 했다면서 기억이 구체적이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안 전 회장은 지금의 사태를 봐서 어떻게 이렇게 거짓말하는 사람이 공정과 정의를 내세우고 있는가라며 김건희 씨의 (쥴리) 진실을 말한 사람들 수십 명이 고발당해 조사 받았다는 걸 알고 있다. 김건희씨가 오늘이라도 미몽에서 깨어나서 이런 불의한 행동을 멈춰달라고 소리 높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김건희 모친 최은순 씨 사기 피해자인 정대택 씨는 이번 고발에 대해 김건희 스폰서인 조남욱 회장이 태권도 협회 직위를 맡으려고 (당시 태권도 협회 관계자인 안 전 회장에게) 로비하던 그 시기에 약 2년간 확실한 팩트를 가지고 방송한 것을 허위사실이라고 고발한 것이라면서 윤석열 일가가 국민의힘, 폐륜유튜버들, 건사랑 카페 뒤에 숨어서 진실을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고소·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okwn12 2022/07/27 [21:26] 수정 | 삭제
  • 진정한 공정과 상식은 이미 죽었습니다 ./ 어떤 새끼가 먼저 부르짖었는지 몰것지만 ~``~~
쥴리, 안해욱, 김건희, 윤석열, 주얼리, 줄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