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中 눈치보기(?)' 尹, 펠로시 결국 만나지 않는다..only 전화통화

'韓측 인사 無' 펠로시 방한 당시 尹 술먹고 있어.. 펠로시 "불쾌하다"입장 전해..외교결례 논란'
'정계안팎 "尹, 펠로시 꼭 만나야 한다"..한미관계균열 우려'
'휴가 이유로 펠로시 면담 거부 해명 대통령실은 연극관람과 뒤풀이 일정 공식 공개'
'유승민, 박지원 "尹 서울에 있으니 펠로시 만나라"'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2:04]

'中 눈치보기(?)' 尹, 펠로시 결국 만나지 않는다..only 전화통화

'韓측 인사 無' 펠로시 방한 당시 尹 술먹고 있어.. 펠로시 "불쾌하다"입장 전해..외교결례 논란'
'정계안팎 "尹, 펠로시 꼭 만나야 한다"..한미관계균열 우려'
'휴가 이유로 펠로시 면담 거부 해명 대통령실은 연극관람과 뒤풀이 일정 공식 공개'
'유승민, 박지원 "尹 서울에 있으니 펠로시 만나라"'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8/04 [12:04]

[국회=윤재식 기자] 서울에 있는 사저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미국 정계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전화통화를 가질 예정이다. 결국 펠로시 의장과는 따로 만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 한 것이다.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후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전화통화를 가질 예정이다  © 대통령실 제공


그런 가운데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커지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의 이번 비대면 결정이 중국 눈치보기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더군다나 펠로시 의장 방한 당시 오산 공항에 한국 측 의전인사가 한명도 나가지 않아 윤석열 정부가 외교 결례를 범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며 한미 관계 균열의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대통령실은 4일 윤 대통령이 오늘 오후 펠로시 의장과 통화하기로 했다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휴가 기간과 펠로시 의장의 방한 일정이 겹쳐 일정을 따로 잡지 않았으며 국가안보실 관계자와도 면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미국의 정계 서열 3위로 미국 뿐 아니라 세계 정치에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펠로시 의장을 방문한 국가 수장이 직접 대면하지 않은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이 방한한 3일 9시45분 경 윤석열 대통령은 연극 뒤풀이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펠로시 의장은 이번 아시아 5개국 순방에서 한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국가 수반을 만났거나 만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첫 방문지인 싱가포르에서는 리셴룽 총리, 말레이시아에서는 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총리, 대만에서는 차이잉원 총통 등 국가수반을 만났으며 한국 다음 방문국인 일본에서는 기시다 총리와 조찬을 조율하는 등 대면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공교롭게도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하며 중국과의 마찰이 일으킨 직후 한국을 방문했기 때문에 이번 윤 대통령과의 대면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은 자칫 중국 눈치보기로 비추어 질 수도 있다.

 

또한 외교부 수장인 박진 외교부 장관 역시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담 참석 때문에 해외 출국한 상태이며 국가안보실 관계자와의 면담 일정 역시 없을 것이라던 대통령실의 공언에 윤 대통령이 그토록 중요시하게 밝혀왔던 한미관계에 균열이라도 일지 않을까 우려스러운 실정이다.

 

이에 더해 펠로시 의장이 3일 밤 926분경 경기 오산 미공군기지를 통해 방한 할 당시 우리측 의전 인사는 보이지 않아 펠로시 측 관계자는 펠로시 의장이 이를 매우 불쾌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며 외교 결례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대변인이 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결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정계안팎에서도 휴가를 이유로 미국 권력 서열 3위를 만나지 않겠다는 윤 대통령의 결정에 우려스러운 입장을 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상 미국 권력 2인자가 한국을 방문해 서울에 있는데도 서울에 있는 대통령이 대학로 연극을 보고 뒤풀이까지 하면서 만나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라고 지적하면서 윤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생각을 바꿔서 펠로시 의장을 만나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 역시 같은 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미국 권력 서열 3위 펠로시 의장이 서울에 왔는데 서울에 같이 있는 윤 대통령이 안만난다는 것은 얘기가 안되다꼭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중국도 이만큼 윤 대통령이 신중한 행보를 했다고 하면 이해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안 만나면 정치 9단을 내놓겠다는 농담섞인 발언을 하며 그만큼 윤 대통령과 낸시 의장의 만남은 정치적 상식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 방한한 3일 저녁 최근 국민대로부터 논문 부정 면죄부를 받아 논란이 되고 있는 부인 김건희 씨와 대학로에서 연극 관람과 뒷풀이 술자리 일정을 대통령실이 공개하며 휴가의 이유로 윤 대통령이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있다는 대통령실 해명은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