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포토] 광복절 기념식의 수준..대통령과 광복회장의 엇갈린 역사인식

尹 "일본은 이제 함께 힘을 합쳐야 하는 이웃"..장호권 "일본이 잘못 인정할 때 미래 공존·상생 협의 가능"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8/17 [15:54]

[포토] 광복절 기념식의 수준..대통령과 광복회장의 엇갈린 역사인식

尹 "일본은 이제 함께 힘을 합쳐야 하는 이웃"..장호권 "일본이 잘못 인정할 때 미래 공존·상생 협의 가능"

정현숙 | 입력 : 2022/08/17 [15:54]

우원식 "전범 기념을 용인하고도 주권국가의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나?"

 

대일 역사관을 드러낸 전현직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지난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거행된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너무도 초라해 전임 정부와 크게 대비가 되면서 입길에 올랐다.

 

한 네티즌은 SNS에서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첫 광복절 기념식을 두고 "흰 천막 두개 쳐놓고 동네 조기축구회 행사하는 마냥 치뤄진 윤석열 정부의 광복절을 보니 한숨이 저절로 나온다"라며 관련 사진을 게시했다.

 

우리나라 태극기가 전면에 위용있게 펼쳐지면서 한반도 이미지를 부각한 문재인 정부의 광복절과 태극기가 접혀져 늘어져 있는 윤석열 정부의 광복절 경축식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으로 올라온 사진을 보면 전현직 대통령의 광복절을 대하는 자세가 확연히 차이가 난다. 특히 방송인 김어준씨는 관련 사진과 함께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광복절을 평가 하는 게시글을 공유했다.

 

황교익씨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서 '역대 그 어느 정부에서도 광복절 기념식장이 이처럼 엉성하고 초라하게 꾸며진 적은 없었다"라며 "광복의 가슴 떨림은 고사하고 애국의 경건함조차 느껴지지 않는 공간이었다. 날림의 지역 축제 행사장을 보는 듯했다.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닥에 뒹굴고 있다. 비참하다"라고 자조했다.

 

지난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개최한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의 썰렁한 전경.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페이스북

 

대통령과 광복회장의 상반된 역사 인식

 

일제의 침탈에서 벗어난 광복절에 광복회장과 대통령의 대일 인식과 역사 인식은 큰 차이를 보였다.

 

장호권 광복회장은 광복절 기념사에서 “일본이 잘못을 인정할 때, 비로소 우리와 미래의 공존 상생을 협의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지난 역사 속에서 깊이 새겨진 민족 감정을 해결하기 위한 일본국의 과거 침략과 수탈에 대한 진솔한 고백과 사과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같은 장소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강제 침략에 대한 사죄와 반성이 없는 일본을 향해서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손짓했다.

 

 

장호권 광복회장은 “오늘날까지 일본과의 관계는 근본적인 갈등을 해소하지 못한 채 대안 없는 미래로 가고 있다”며 “지구촌에서 벌어지고 있는 엄혹한 국제정세가 동북아시아에도 영향을 줄 거라는 것은 결코 기우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이 땅이 또다시 격랑의 소용돌이 속에서 폐허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주변국 특히 일본과의 공존 공생을 위한 부단한 노력이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회장은 일본과의 개선에 적극적인 윤석열 정부에 대해 “외교는 타협이라고 하지만, 양보에는 한계가 있고, 자세에는 범해서는 안 되는 원칙이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도, 간과시켜서도 안 될 것”이라며 “일본은 극우세력의 식민사관을 통해 한반도 침탈을 범죄가 아닌, 호혜였다고 호도하려는 오만함과 불순함을 가지고, 우리의 자존을 짓밟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이 잘못을 인정할 때, 비로소 우리와 미래의 공존 상생을 협의할 수 있다는 것을 인지시켜야 할 것이며, 어떠한 경우라도 우리 자신들은 나라의 자존을 망각하지 않고 민족 자립을 포기할 수 없다는 것을 깊이 새겨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윤 대통령 경축사에는 한반도를 침탈한 일본에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피해자의 정당한 요구가 일절 없었다. 그저 극우세력이 집권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심기에만 초점을 맞춘 듯한 자세로 일관해 최소한의 역사 인식조차 드러내지 못했다.

 

윤 대통령의 부친 윤기중씨는 일본 문부성 1호 장학생으로 알려졌다. 장호권 광복회장은 일제의 학도병으로 강제징집 됐다 탈출해 독립운동에 투신하고 해방 후 반독재 민주화 운동에 앞장서다 박정희 정권하에서 의문사한 애국지사 장준하 선생의 장남이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전범 기념을 용인하고도 주권국가의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제하로 "스스로 우리 민족의 독립을 이룬 날,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을 '힘을 합쳐야 할 이웃'이라고 외쳤지만, 일본 각료들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고, 기시다 총리는 공물을 보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침략국의 반복되는 전쟁 책임 부정 행위에 맞서 엄중한 조치도 부족할 판에 '멈출 수 없는 관습'이라며 이해했다고 한다"라며 "광복절 기념사에 위안부 문제, 강제 징용 배상 등 해결되지 않은 과거사 문제는 외면했다. 윤 대통령은 주권국가의 대통령 맞습니까? 국민 보기 부끄럽지 않습니까?"라고 질타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광복절 기념식 행사 모습

 

  • 도배방지 이미지

광복절 수준과 윤통 역사 인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