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열공·더탐사 압색은 '이재명 겨냥 정치보복'..민주당, 50명 의원 규탄 성명 발표

'김의겸 "김건희 이번 압색 사주 의심 든다"'
'경찰, 열공 컴퓨터 압색 당시 '이재명'이란 키워드 쳐서 압색 진행'
'김의겸 "이재명이 열공 배후라고 보고 압색했다는 정황"'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8/26 [16:40]

열공·더탐사 압색은 '이재명 겨냥 정치보복'..민주당, 50명 의원 규탄 성명 발표

'김의겸 "김건희 이번 압색 사주 의심 든다"'
'경찰, 열공 컴퓨터 압색 당시 '이재명'이란 키워드 쳐서 압색 진행'
'김의겸 "이재명이 열공 배후라고 보고 압색했다는 정황"'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8/26 [16:40]

[국회=윤재식 기자] 지난 대선기간 쥴리등을 김건희 의혹을 보도한 열린공감 TV과 열린공감TV에서 분리된 시민언론 더탐사에 대한 경찰의 강압적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 50명이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백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열린공감TV에 대한 압수수색은 언론 길들이기라고 정의하면서 언론탄압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더탐사 (구 열린공감 TV)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정부가 자신들에게 비판적인 언론을 위축시키기 위한 본격적인 행동으로 의심받기 충분하다면서 이미 국민의힘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서울시 TBS 지원 중단 추진에 이은 본격적인 언론 길들이기의 두 번째 행태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더탐사에 대한 압수수색은 고발건에 대한 정당한 조사라고 보기에는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 근거로 더탐사가 윤석열 선거 캠프 고발 건에 대한 경찰 소환에 응한 것 지난 수개월 동안 더탐사 관련자들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에 응한 것 수사기관에 요청 자료 제출 재판 시작 후 추가자료 제출 의사 밝힘 등을 들며 이러한 전후 사정을 살펴보면, 더탐사가 고발된 사건 자료를 유출하거나 삭제할 가능성이 있다는 수사기관의 주장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압수수색을 통해 확인하려는 것은 더탐사가 보도한 당시 윤석열 대통령 후보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과거와 관련된 취재원에 방향이 맞춰져 있다이제 살아 있는 최고권력자 부인에 대한 의혹과 검증을 위한 보도가 정권의 눈에 거슬린다는 이유로 검찰과 경찰이 동원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의원들은 공인인 대통령 부인에 대한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 그 실체적 진실을 알 권리가 국민에게 있다며 언론 길들이기로 덮을수록 그 의혹은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 김건희 7시간 녹취록 일부  中 김건희 씨가 열린공감TV에 대한 보복 의중을 내비쳤다 ©서울의소리

 

기자회견 후 가진 백브리핑에서 김의겸 의원은 내가 정권을 잡으면 거기(열린공감TV)는 완전히 무사하지 못할꺼야라는 김건희 씨가 김건희 7시간 녹취에서 했던 발언을 언급하며 김건희 여사의 지시에 따라서 경찰이 이번 압수수색을 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들이 컴퓨터 압수수색을 할 때 이른바 키워드를 쳐서 압수수색을 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런데 그때 키워드에 이재명이라는 이름이 들어가 있다면서 ? 이번사건에 이재명이라는 이름이 툭 튀어나오는 건가. 열린공감에서는 이재명 의원에 대해서 보도를 한 적이 없다. 이건 경찰이 수사기관이 열린공감TV 배후에 이재명 의원이 있다고 단정을 하고 압수수색을 한 것이다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건 대선당시 유력한 경쟁자였던 상대방에 대해 정치적 보복을 한 것이고 유력한 야당정치인에 대해 흠집 내기를 한 것이다경찰이 왜 이재명이라는 키워드를 넣고 압수수색을 한 건지 경찰에서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 열린공감, 김의겸, 더탐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