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尹 처가 특혜 의혹' 김선교 "허가 잘 내줬다"..특혜 실토(?)

'양평군수 시절 김선교, 미인가 상태 공사한 尹처가 묵인 및 사업인가 시한 까지 1년8개월 소급 연장 특혜 줘'
'김선교 "尹처가 말고 다른데도 인가했다.. 특혜는 내가 아닌 실무자들이 한 일"'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9/02 [11:10]

‘尹 처가 특혜 의혹' 김선교 "허가 잘 내줬다"..특혜 실토(?)

'양평군수 시절 김선교, 미인가 상태 공사한 尹처가 묵인 및 사업인가 시한 까지 1년8개월 소급 연장 특혜 줘'
'김선교 "尹처가 말고 다른데도 인가했다.. 특혜는 내가 아닌 실무자들이 한 일"'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9/02 [11:10]

[국회=윤재식 기자]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검찰이 제시한 9가지 이상 유력한 유죄증거에도 무죄선고를 받았던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 항소심 첫 공판이 지난 달 31일 열렸던 가운데 양평군수 시절 윤석열 대통령 처가 특혜의혹에 대해서 사실을 실토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이 지난 3월30일 국민의힘 김덕수 양평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 국민의힘 김덕수 양평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영상 캡쳐


지난 대선 당시 후보였던 윤 대통령의 처가 가족회사인 이에스아이앤디가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와 개발부담금 면탈 등의 특혜를 당시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이 양평군수로 있던 양평군으로부터 받았고 배후에는 당시 여주지청장이었던 윤 대통령이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었다.

 

해당 의혹에 대해 무수한 정황과 증거들이 나오며 더불어민주당에서 지난 16일 윤 대통령 장모와 처남 그리고 김 의원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현재 이 고발 건은 9개월이 지났음에도 고발인 소환조사조차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 의원이 자신이 허가를 잘 내 줘이로 인해 문제가 발생하자 친분 관계가 있는 윤 대통령이 자신에게 미안해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것이 언론 보도로 확인됐다.

 

해당 발언은 김 의원이 지방 선거 운동기간 이던 지난 330일 국민의힘 소속 김덕수 양평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행사에 참가해 했던 것으로 당시 영상을 확인하면 김 의원은 옛날에 인연도 있지만, 지청장 때 인연도 있지만, 장모님 때문에 김선교가 고생한다는 걸 너무나 잘아요라며 나하고 단둘이 있을 때는 야 김의원아나하고 60년생이니까. ‘야 김의원 당신만 보면 미안해?알잖아요? 허가 이렇게 잘 내주고라고 당시 윤 대통령 처가 회사에 허가를 내줬다고 실토를 했다.

 

▲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지난해 11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후보 처가 가족회사에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 윤재식 기자


해당 허가는 김 의원이 양평군수 시절인 2012년부터 양평군에서 아파트 개발 사업을 진행했던 윤 대통령 처가 회사 이에스아이앤디201411월 이후 미인가 상태로 공사했음에도 양평군은 이를 묵인하고 사업인가 시한을 18개월이나 소급해 연장해줬던 특혜를 말하는 것이다.

 

아울러 이에스아이앤디2016년에 아파트단지 준공하며 798억 원의 분양 실적을 올렸지만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을 지키지 않고 실적에 15%에 달하는 개발 부담금을 이에스아이엔디의 두 번의 정정신청을 거쳐 한 푼도 내지 않았다.

 

한편 김 의원 측은 해당 발언이 뒤 늦게 문제가 되자 군수 시절 윤 대통령 처가 회사뿐 아니라 적법한 개발사업에는 적극 허가를 내줬다고 설명했으며 공흥지구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실무 직원들이 처리한 일이라고 책임을 회피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선교, 윤석열, 최은순, 김건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