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재명 "尹 정부 퇴행적 태도로 UN인권위원회 이사국 배제 됐다" 쓴소리

'방글라데시, 베트남 등에 뒤처져 17년 만에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지위 박탈'
'이재명 "尹 정치보복, 야당탄압, 공영방송 억압, 언론자유 침해, 표현의 자유 검열 등이 반영된 듯'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2/10/14 [13:26]

이재명 "尹 정부 퇴행적 태도로 UN인권위원회 이사국 배제 됐다" 쓴소리

'방글라데시, 베트남 등에 뒤처져 17년 만에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지위 박탈'
'이재명 "尹 정치보복, 야당탄압, 공영방송 억압, 언론자유 침해, 표현의 자유 검열 등이 반영된 듯'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10/14 [13:26]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가 한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17년 만에 탈락한 것에 대해 현 정부에게 쓴 소리를 날렸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대표가 14일 당 최고위원회 개의를 하는 모습  © 윤재식 기자


이 대표는 14일 국회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이 2006년 이래 처음으로 탈락했다면서 대한민국 대신에 어떤 나라가 인권위원회 이사국에 선임됐는지 보면 참으로 대한민국 국격이 많이 추락했구나 라는 걸 느낄 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국제사회에서 경제 선진국으로 불리는 대한민국을 유엔인권위원회 이사국에서 배제한 이유가 뭐겠냐?”고 자문하면서 인권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퇴행적 태도 때문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계속해 정치보복, 야당탄압 그리고 공영방송에 대한 억압, 언론자유의 침해이다. 그리고 고등학생 그림에 대한 제재처럼 표현의 자유 검열 이런 것들이 결국 이 의사결정에 반영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각성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대한민국 국격 회복을 위한 노력을 좀 더 경주하시라 이렇게 권유 드리고 싶다고 윤석열 정부에 충고했다.

 

앞서 지난 1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치러진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거에서 한국은 123표를 얻으며 선거에 출마한 8개의 아시아 국가 중 5위를 기록해 17년 만에 유엔 인권 이사국 지위를 박탈당했다.

 

한국을 앞서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에 선정된 국가는 아직 명예살인이 남아 있는 방글라데시와 일당독재 공산체제인 베트남 그리고 종교의 자유가 제한되어 있는 몰디브와 아직도 납치혼, 조혼 등 악풍습이 남아있는 키르기스탄 같은 인권과 자유 지표가 현저히 떨어지는 나라들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유엔, 인권이사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