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YTN, 촛불숫자 40만 보도에 '부르르' 떤 국민의힘 "MBC 민영화돼야"

박성중 MBC 지분 매각 질문에 “공감대 이미 형성”..최형두 “1980년대 신군부가 주식 빼앗아 공영화한 것 정상화” 주장까지

정현숙 | 기사입력 2022/11/23 [09:19]

YTN, 촛불숫자 40만 보도에 '부르르' 떤 국민의힘 "MBC 민영화돼야"

박성중 MBC 지분 매각 질문에 “공감대 이미 형성”..최형두 “1980년대 신군부가 주식 빼앗아 공영화한 것 정상화” 주장까지

정현숙 | 입력 : 2022/11/23 [09:19]

尹, 도어스테핑 중단 책임도 MBC에 화살 돌려

 

지난 19일 촛불집회 상황을 보도한 YTN 갈무리

 

윤석열 정부가 출범 초 민영화 추진은 없다고 했지만, YTN과 MBC 민영화, TBS의 입을 막으려는 조례안 통과 등 전방위적인 언론탄압이 추진되고 있는 모양새다.

 

앞서 보도채널 YTN이 윤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씨 특검을 요구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가 열렸던 지난 19일 <'40만 명 모였다' 서울 도심 촛불집회...충돌 우려도>제목으로 보도하자 국민의힘이 왜곡을 주장하면서 21일 항의 성명서까지 냈다. 

 

국힘 공정미디어소위는 이날 성명에서 “YTN은 '딱 보니 100만' 어록을 남긴 박성제 사장과 편파 보도의 대명사인 MBC의 전철을 밟고 싶은가?”라며 “경찰 추산 3만여 명인 촛불 집회 인원을 6시엔 20만 명이라고 보도하더니, 8시에는 40만 명이라고 적시하며 사실상 단정 보도를 했다. 주최 측의 주장만 믿고 무려 13배 넘게 '뻥튀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누가 봐도 얼척없는 경찰 추산 3만을 기준으로 YTN 40만을 허위숫자로 단정하고 언론에 압박을 가한 것이다. 해당 기사 제목은 결국 <서울 도심 '尹퇴진' 대규모 촛불 집회…보수단체도 맞불집회>로 결국 변경됐다. 연합뉴스는 이날 “참가 인원은 주최 측이 25만 명, 경찰은 그 10분의1인 2만5000명으로 각각 추산했다”라고 보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MBC와의 갈등 속에 출근길 도어스테핑을 중단한 가운데, MBC 출입기자를 타깃으로 대통령실의 징계요구까지 있었다. 이에 국민의힘은 “MBC를 민영화해야 한다”라며 "민영화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라는 주장까지 내놓으면서 전선을 확대하고 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여당이 MBC를 상대로 언론탄압을 벌이고 있다는 비판에 "언론자유 탄압과 공정보도는 완전히 다른 개념"이라며 언론노조 출신 MBC 경영진이 극단적인 편파방송을 하고 있기 때문에 민영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대한민국은 ‘다공영·1민영 체제’인데, 세계 각국은 ‘1공영·다민영 체제’다. 우리도 궁극적으로는 1공영, 다민영이 돼야 된다”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MBC 지분을 매각해서 민영화 하자는 말이냐'고 묻자, 박 의원은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봐야 한다"라며 “궁극적으로 그렇게 돼야 된다”라고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박 의원은 전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회견 중단된 책임도 MBC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과 소통을 더 하겠다는 차원에서 한 건데 소통의 장이 아니라 난동 수준이 돼버렸다”라며 “팔짱을 끼지 않나 슬리퍼 차림을 하지 않나 뒤에다 대놓고 악을 지르면서 군사정권이냐고 고함을 지르지 않느냐”라고 MBC 기자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격이 세계 10위권인데, 기자 수준이 과연 10위권이냐 MBC가 그 정도 역할을 하느냐 이런 차원에서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라며 “해당 MBC 기자에 대한 (대통령실) 출입금지 등이 재발 방지 방안이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MBC 민영화와 관련해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 위원인 최형두 의원은 '한겨레' 통화에서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1980년대 신군부가 주식을 빼앗아서 공영으로 만든 걸 정상화한다는 의미로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신군부의 주식 강탈을 ‘언론 정상화’로 포장한 셈으로 윤석열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 길들이기에 나서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공영방송인 MBC 민영화는 매체를 재벌 대기업이나 정수장학회로 팔아넘길 계획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미디어스'에 따르면 MBC 주식은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와 정수장학회가 각각 70%와 30%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기업가치가 수조원에 이르는 MBC의 지분을 전량 매각한다고 했을 때 이를 매입할 수 있는 곳은 대기업밖에 없다. 하지만 현행 방송법은 대기업의 지상파방송 소유를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어 향후 궁지에 몰리게 되면 여권이 어떤 편법을 동원할 지도 주목된다.

 

대선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공영방송 민영화를 구체적으로 거론했다. 윤 후보는 지난해 10월 6일 보수시민단체연합 '정권교체 국민행동'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공영방송이 편향돼 있다면, 정말 민영화가 답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KBS, MBC 시청률이 얼마 안 된다고 하는데, 나는 거의 안 본다"라며 "그만큼 공신력이 떨어졌다는 얘기다. 이번 정권만이 아니라 과거에도 그랬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대통령이 공영방송 민영화의 전조를 진작부터 보이면서, 국민의힘은 성남시의료원 민영화와 한국전력, 철도 민영화 등까지 거론하며 방송과 의료, 철도, 일부 공기업까지 민영화 추진을 노골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해 10월 6일 유튜브 방송 갈무리

  • 도배방지 이미지

국민의힘 언론 민영화 본격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