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진상 규명·책임 묻고자'…이태원 유가족 65명 협의회 구성

"시민분들께 진상과 책임이 규명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저희와 함께 서주시길 부탁드린다"

백은종 | 기사입력 2022/11/29 [01:23]

'진상 규명·책임 묻고자'…이태원 유가족 65명 협의회 구성

"시민분들께 진상과 책임이 규명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저희와 함께 서주시길 부탁드린다"

백은종 | 입력 : 2022/11/29 [01:23]

이태원 참사 한 달을 하루 앞둔 28일 희생자 65명의 유족이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8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에 유가족들의 목소리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며,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협의회 준비모임 발족과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22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에서 처음으로 참사 이후 참담한 마음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다. 당시 전체 희생자 158명 중 34명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였는데, 일주일이 지나지 않아 두배 가까이 구심점을 마련하는데 뜻을 모은 셈이다.

 

유족들은 “정부는 참사 초기부터 책임을 회피하고 거짓 해명을 하는 등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면서 “희생자들이 언제, 어떻게 사망했고, 어떻게 그 병원으로 가게 되었는지, 향후에 어떠한 조치가 취해질 것인지를 유가족들에게 설명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했다.

 

또 “유가족들의 의사를 전혀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위패 없는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추모 기간을 설정하였으며 선심을 쓰는 양 장례비와 위로비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며 유족 의사를 묻지 않은 정부의 일방적 ‘애도 행정’을 비판했다.

 

이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이런 참사가 두번 다시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렇기 때문에 철저한 진상 및 책임규명이 간절하다”면서 “송구한 부탁이지만 시민분들께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의 진상과 책임이 규명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저희와 함께 서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모든 희생자 유가족들이 언제든 합류할 수 있는 협의회를 만들어보려 한다"며 소통을 원하는 유가족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를 통해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채완 민변 이태원 참사 티에프(TF) 공동간사(변호사)는 “희생자 유가족이 하나로 모여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의지를 갖고 소통하다가 협의회를 만들게 됐다. 유가족의 자발적인 움직임으로 협의회를 만들고 이에 대해 정부가 지원을 하는 게 맞다”고 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유가족 협의체 구성을 지원하겠다면서도 정부가 정한 시간에 맞춰 연락을 하지 않으면 “의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공지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