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단독]박지원 “ 이낙연 들어오게 되면 이재명 구하는데 앞장서야 한다”

작년 미국 가기 전에도 “ 미국가지 말아라 , 여기서 싸워라. 네가 DJ냐”  박지원 이낙연 자기 정치 복귀설에 일침 가해 “박영선 전 장관도 미국 가서 들어오지 말라” 고 이야기해   “지금은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싸워야 할 때”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3/01/09 [18:05]

[단독]박지원 “ 이낙연 들어오게 되면 이재명 구하는데 앞장서야 한다”

작년 미국 가기 전에도 “ 미국가지 말아라 , 여기서 싸워라. 네가 DJ냐”  박지원 이낙연 자기 정치 복귀설에 일침 가해 “박영선 전 장관도 미국 가서 들어오지 말라” 고 이야기해   “지금은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싸워야 할 때” 

서울의소리 | 입력 : 2023/01/09 [18:05]
 최근 국내 자기 정치 복귀설이 나오고 있는 이낙연 전대표에 대해  박지원 전원장은 “이낙연이 들어오더라도 이재명을 구하는데 앞장서야 그의 미래가 있다.” 작년에도 이낙연 전대표에게 “미국가지 말아라, 여기서 싸워라, 네가  DJ냐. 조귀 귀국. 그러면 안된다.” 라고 말했다고 ‘유용화의 뉴스코멘터리(서울의 소리)에 9일 출연하여 밝혔다. 
 

▲ 9일 오전 서울의소리 <유용화의 뉴스코멘터리>에 출연한 박지원 전 국정원장     ©서울의소리

 
이낙연 전대표는 지난해 6월 미국으로 출국하여 국내 정치현안 등 윤석열 정권에 대해서 말을 아껴왔었다. 그러나  작년 12월부터 국내 상황에 대해 현안 발언을 자주 하면서 국내 정치에 복귀하여 자기정치를 재개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아왔다.
 
특히 이재명 당대표 검찰 수사 및 구속영장 발부 등이라는 국면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귀국하여 민주당에서 반 이재명 전선에 서는 것이 아니냐는 정치권 해석이 있어 왔던 것도 사실이다. 
 
실제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옥죄어 왔었던 작년,  이낙연 전대표의 최측근인 설훈, 윤영찬 의원이 직접 미국을 방문하여 이낙연 전 대표를 만날 것이라는 보도도 있었다. 그러나 두사람은 이낙연 전대표를 만나러 미국을 방문하지는 않았다.
 
또 최근 윤영찬 의원은 강하게 부인했지만 지난해 12월 대장동비리  재판을 받고 있는 남욱 변호사가 “ 이낙연 측 윤영찬의원에게 대장동 자료 넘겼다라는 말을 들었다‘라는 발언을 해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외에도 9일 유용화의 뉴스코멘터리( 서울의 소리)’에 출연한 박지원 전원장은 최근 ”검찰이 지금도 민주당이 주는 자료를 갖고 이재명을 수사를 하고 있다.”라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이것은 이재명과 이낙연을 분리시키려는 고도의 전략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한 작년 12월 민주당의 분당가능성을 언급한 박영선 전장관에 대해서도 그는 ”미국가서 들어오지 말아라“라고 이야기 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 박원장은 지금은 민주당이 분열하지 말고 함께 검찰정권과 맞서 싸워야 한다는 점을 역설한 것으로 보인다. 
 
하여튼  민주당 정치원로격인 박지원 전원장이 이낙연 전대표에 대해서 일침을 가한 말은 이낙연계 및 이낙연 전대표 자기 정치 행보에 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박지원 전원장은 지난 7일 광주시당 초청 특강에서 “ 지금은 일치단결해서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싸워서 이겨야 할 때” 라고 말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이광일 2023/01/11 [11:22] 수정 | 삭제
  • * 윤 정부의 외교참사한동훈 체널A 조작사건 청담동 사건 이태원 참사 그리고 북한 무인기 침투 사건을예견한 예언문 같습니다 * 국민은 약하지만 누구도 이길수 없고 국민은 어리석지만 누구도 지배할수 없다. (다산 정약용선생님의 목민심서 중에서) 나는 애국하는 사람이지만 거짖에 입각한 애국은 거부하는 사람이야 내가 종교처럼 숭앙하고 목숨을 걸어서라도 지키려려고 하는것은 국가가 아니야,소위 애국 이라는 것이 아니야 진실이야. (고 이영희교수님의 말씀중에) 사람들을 속임을 당했다고 설득을 하는 것보다 사람들을 속이는 것이 더 쉽다. 마크 트웨인
  • 456 2023/01/09 [20:32] 수정 | 삭제
  • 지금까지 민주당은 선비노릇만했어요. 말도 제대로 못하고, 맨말 뚜드맞고 와서는 선생님에게 하소연 하는격이었지요. 선빵날릴 사람이 없었지요.빅지원님처럼 선빵이 언론에 조금이라도 먹힐수 있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박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