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홍근 "주가조작 사건 오직 특검 뿐"..法, 김건희 계좌 동원 인정

'김건희 모녀 계좌만 도이치모터스 1,2차 주가조작 사건 모두 연루'
'박홍근 "尹 '김건희 1차 조작 기간에만 계좌 맡겼다' 주장 거짓임이 분명"'
'박홍근 "김건희, 공소장 200번, 공판 과정 300번, 판결문 27번 이상 언급에도 檢 소환 조사 없었다"비판'
'박홍근 "남은 선택지 오직 특검 뿐"'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3/02/14 [14:35]

박홍근 "주가조작 사건 오직 특검 뿐"..法, 김건희 계좌 동원 인정

'김건희 모녀 계좌만 도이치모터스 1,2차 주가조작 사건 모두 연루'
'박홍근 "尹 '김건희 1차 조작 기간에만 계좌 맡겼다' 주장 거짓임이 분명"'
'박홍근 "김건희, 공소장 200번, 공판 과정 300번, 판결문 27번 이상 언급에도 檢 소환 조사 없었다"비판'
'박홍근 "남은 선택지 오직 특검 뿐"'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3/02/14 [14:35]

[국회=윤재식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건희 씨 연루 의혹이 있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해 남은 선택지는 오직 특검 뿐이라고 강조했다.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 윤재식 기자


박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재판부는 공소시효가 남은 2차 주가조작에서도 김건희 여사의 계좌가 활용되었다고 확실히 판단했다 또한 김건희 파일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민 씨와 공모해 김건희 여사의 주식을 거래한 2차 작전 주포 김 씨에게도 유죄를 선고했다면서 법원이 김건희 여사의 혐의를 인정한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그는 김 씨 혐의에 대해서도 공소장에 200번 이상, 공판 과정에서 300번 이상, 그리고 법원의 판결문에도 37번 김건희 여사의 이름이 언급되었다. 김 여사의 어머니 최은순 씨도 판결문에 27번이나 언급되었다면서 검찰은 단 한 차례도 소환 조사도 하지 않았다. 공범 의혹이 제기된 지 1년이 넘도록 서면 조사조차 없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씨 모녀의 계좌만 총책이 바뀌는 시점에 따라 구분되는 주가조작 사건 1단계 2단계 모두 동원됐다고 적시된 사건 판결문을 언급하며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1단계를 제외하고도 김건희 여사의 계좌 3개가 유죄로 본 주가조작 거래 48건에 쓰였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1심 판결 후 항소등 별다른 입장표명을 하지 않는 검찰과 전주 무죄 판결로 김 여사 연루 주장은 허위라고 반박한 대통령실 그리고 이번 공판 과정에서 새로 드러난 ‘1,2단계 주가 조작 기간 김 씨 모녀 계좌만 모두 사용된 사실에 대해 전 정부에서 기소조차 못했던 사안이라 비난한 여당을 비판했다.

 

아울러 해당 사건과 관련해 지난 대선 당시 “1차 조작 기간에만 계좌를 맡겼고 이후에는 기존 계좌 정리하는 매매만 했다던 윤 대통령 해명도 거짓임이 분명해졌다고 꼬집었다

 

또한 대장동 50억 클럽에만 특검을 주장하는 정의당에게도 그동안 검찰 수사를 촉구하며 김건희 특검에 신중론을 폈지만, 우리 국민이 분명히 확인한 것은 재판 결과가 나오기까지 아니 재판 결과가 나온 이 순간까지도 검찰 진상 규명이 아닌 진실 은폐에만 애쓰고 있다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특검 동참을 압박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홍근, 도이치모터스, 김건희, 주가조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