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분노한 시민들 "반역사적 매국협상 철회하라"..'긴급 촛불집회' 예고

尹정부, 일본 사과·배상 책임 어떤 요구도 없이 국내재단에 변제돌린 ‘강제동원 해법’  발표
시민들 "반인권·반헌법·반역사적 강제동원 굴욕해법 철회하라!"
민주 "삼전도 굴욕..日에 항복선언, 전범기업이 직접 배상하라"
이언주 “피해자들 ‘거지 취급’하는 것..(G7) 국빈 방문의 대가인가"

정현숙 | 기사입력 2023/03/06 [14:30]

분노한 시민들 "반역사적 매국협상 철회하라"..'긴급 촛불집회' 예고

尹정부, 일본 사과·배상 책임 어떤 요구도 없이 국내재단에 변제돌린 ‘강제동원 해법’  발표
시민들 "반인권·반헌법·반역사적 강제동원 굴욕해법 철회하라!"
민주 "삼전도 굴욕..日에 항복선언, 전범기업이 직접 배상하라"
이언주 “피해자들 ‘거지 취급’하는 것..(G7) 국빈 방문의 대가인가"

정현숙 | 입력 : 2023/03/06 [14:30]

"이것이야말로 명백한 ‘제3자 뇌물공여죄’ 아니겠나" 

 

굴욕적 강제징용 해법에 분노한 시민들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6일 외교부 앞에서 윤석열 정부 강제동원 굴욕해법 발표 강행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2018년 대법원으로부터 배상 확정판결을 받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 전범기업 대신 국내 재단이 판결금을 지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일본에 사과도, 배상 책임도 아무 것도 요구하지 않는 '매국적 종일협상'으로 여론의 공분이 끓고 있다.

 

6일 박진 외교부 장관은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기자회견에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강제징용 피해자·유족 지원 및 피해구제의 일환으로 2018년 대법원의 3건의 확정판결 원고분들께 판결금 및 지연이자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상금 재원에 대해서는 “민간의 자발적 기여 등을 통해 마련하고, 향후 재단의 목적사업과 관련한 가용 재원을 더욱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뉴스1' 등 보도에 따르면 시민단체들과 폭발한 시민들은 정부의 일본 강제징용 해법을 "굴욕적"이라고 비판하면서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7시30분에는 서울광장 동편에서 긴급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시민단체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과 시민들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외교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사죄와 배상이 빠졌다"라며 "반인권·반헌법·반역사적 강제동원 굴욕해법 철회하라!"고 규탄했다. 

한 시민은 "전경련이 일본 배상금이나 대신 모으는 단체라면 해체가 맞다 검찰과 함께 해체해야 한다"라고 몰아붙였다. 

이들은 "강제징용 해법 발표안을 듣고 가장 크게 웃는자는 기시다 일본 총리일 것"이라며 "정부는 강제징용 해법을 발표하면서 이게 끝이라고 강변하겠지만 우리 국민은 받아드릴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성표 전 한신대 교수는 SNS를 통해 "윤석열은 종일(친일) 매국 정권임이 분명히 드러나고 있다"라며 "역사의 왜곡뿐 아니라 민족에 대한 철저한 반역의 행보를 걷고 있다. 거짓과 탐욕 무능과 무죄로 그야말로 사악하고 교활한 깡패 집단이 아닐 수 없다"라고 맹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불의하고 거짓의 탐욕 정권을 속히 끌어내리는 일 없이 나라와 민족 역사의 진전과 희망을 기대할 수는 없다. 윤석열과 그 집단들을 촛불로 태워 속히 끌어내리자"라고 주장했다.

"도대체 어느 나라 정부인가..외교사 최대 치욕"

우원식 고민정 박홍근 윤미향·김홍걸 등 야권 의원 53명은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인 한국이 가해자 일본에게 머리를 조아린 항복선언으로 한일관계 역사상 최악의 외교참사로 기록될 것"이라며 '전범기업이 직접 배상하라"고 규탄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삼전도 굴욕에 버금가는 외교사 최대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윤석열 정권이 결국 역사정의를 배신하는 길을 선택한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도대체 이 정부는 어느 나라 정부냐?"라며 "국민은 이 굴욕적인 강제동원 배상안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심을 저버리는 것은 심판을 피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근혜 정권 몰락의 단초가 됐던 위안부 졸속 협상을 타산지석으로 삼길 바란다"라면서 "일본의 전쟁범죄에 면죄부를 주려는 모든 시도를 결코 좌시하지 않고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맞서겠다"라고 경고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독립운동가 박은식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일본 전범기업이 배상해야 할 돈을 왜 우리가 물어줘야 하나"라며 "단순히 돈의 문제가 아니라 역사의식 없는 대일굴종 외교의 끝판왕"이라고 성토했다.

 

야권은 물론 보수권 일각에서도 강제동원 피해배상 해법 최종안에 윤석열 대통령이 G7에 초청받겠다는 굴욕적 처사로 진단했다.

 

중앙일보 3월 4일 갈무리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단히 비상식적인 행태"라며 "무슨 근거로 정부가 국민들의 배상받을 권리를 멋대로 처분하나. 이건 징용 피해자들을 거지 취급하는 것이고, 정부가 국민들의 자존심을 깔아뭉개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피해자가 동의하지 않는 화해가 어디 있나"라며 "아무리 경직된 한일관계를 풀어야 한다고 해도 이런 '엎드려 절 받기 식'으로 어떻게 풀리나. 우리가 이렇게까지 일방적으로 양보해야 하는 배경이 무엇인가. (G7) 국빈 방문의 대가인가. 믿을 수 없지만 혹여라도 그렇다면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국빈 방문이 우리의 국익과 자존심과 바꿀 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한준호 민주당 의원도 같은 이언주 전 의원과 같은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내 기업들의 돈으로 배상 문제를 적당히 무마시키고, 그 대가로 대통령이 G7에 초청받겠다는 심산 아닌가? 그런 해외순방을 어느 국민이 자랑스러워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 의원은 "지난 1월, 일본은 G7 정상회의 한국 초청 여부를 두고 ‘강제징용 관련 한국 대응을 보고 판단’하겠다 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아울러 "'(대법원) 재판에 불복'한 정부 결정, 우리도 승복할 수 없다"라며 "이것이야말로 명백한 ‘제3자 뇌물공여죄'가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SNS

  • 도배방지 이미지

  • 내다 2023/03/06 [21:47] 수정 | 삭제
  • 부끄럽다!너무하네 한나라대통령이 책임을져야하는대통령이 왜이러는지..그냥두고 볼수만 없구나!
  • 쨉쥐 2023/03/06 [19:55] 수정 | 삭제
  • 정말 대통령의 돌연사를 바라기는 처음이다 이명박근혜때도 이러진 않았다 걍 술먹다가라
시민들 폭발 윤정부 매국협상 규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