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몰염치' 한국가스공사, 수십조 적자에도 임원 연봉 30% 올렸다

지난해 4차례나 도시가스 요금 인상, 올해도 추가 인상 검토..재무 상황 계속 악화
'부채 52조' 빚더미에도 경영실적 평가 등급↑..직원 연봉도 6.6% 상승
30% 내려도 시원찮을 판에 국민은 내몰라 '돈잔치' 논란

정현숙 | 기사입력 2023/05/01 [16:08]

'몰염치' 한국가스공사, 수십조 적자에도 임원 연봉 30% 올렸다

지난해 4차례나 도시가스 요금 인상, 올해도 추가 인상 검토..재무 상황 계속 악화
'부채 52조' 빚더미에도 경영실적 평가 등급↑..직원 연봉도 6.6% 상승
30% 내려도 시원찮을 판에 국민은 내몰라 '돈잔치' 논란

정현숙 | 입력 : 2023/05/01 [16:08]

 

지난해 급격하게 부채가 증가해 '빚더미'에 앉은 한국가스공사의 임원들이 전년보다 30%나 오른 연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 직원들의 연봉 상승 폭 역시 평균보다 4배 이상 컸다. 

 

1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가스공사 상임 임원의 평균 연봉은 1억7148만4000원이다. 2021년 1억3179만6000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년만에 30.1% 증가했다.

상임 기관장 연봉이 전년보다 43.4% 올라 가장 크게 상승했고, 상임 이사와 상임 감사도 각각 34.9%, 9.8%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체 공공기관 상임 임원 평균 연봉 증가 폭은 1.2%에 그쳤다.

가스공사 정규직 직원들의 연봉도 2021년보다 6.6% 상승해 9천371만원을 기록했다. 액수와 상승 폭 모두 전체 공공기관 평균(7천만원, 1.4%)을 상회했다.

가스공사의 재무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는데도 연봉이 대폭 상승한 이유는 가스공사의 공공기관 경영평가 등급이 상향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가스공사는 2020년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미흡인 D 등급을 받아 2021년 임직원들에게 경영평가 성과급을 지급하지 못했다. 2021년 평가에서는 보통인 C 등급으로 올라가면서 지난해 기관장과 직원들에게 각각 6천166만4천원, 440만8천원의 성과급도 지급됐다.

지난 2020년 28조2천억원이던 가스공사의 부채는 2021년 34조6천억원으로 22.6%나 증가했다. 364.2%였던 부채비율(자본 대비 부채)도 378.9%로 늘어났다.

성과급이 지급된 지난해에는 부채가 52조원까지 불어났고, 부채비율은 499.6%까지 치솟아 역대급 적자를 기록했다. 결국 정부와 가스공사는 이처럼 악화한 재무 상황과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지난해 4차례에 걸쳐 도시가스 요금을 올렸다. 그런데도 올해 추가 인상을 검토 중이다.

특히 가스공사가 부채가 늘어난 상황에서도 경영실적 평가 등급이 오른 이유는 평가지표 중 재무 관련 항목 배점이 낮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가스공사 몰염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