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놓고 '독도는 일본땅'이라 우기는데도 尹정부 '비겁한 침묵'

민주당 “일본 정부의 노골적이고 무례한 내정간섭에 윤석열 정부와 여당은 침묵으로 일관"
“대한민국 국민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를 방문할 때 일본 정부의 허락이 필요하냐. 도대체 무엇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냐”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3/05/03 [16:22]

대놓고 '독도는 일본땅'이라 우기는데도 尹정부 '비겁한 침묵'

민주당 “일본 정부의 노골적이고 무례한 내정간섭에 윤석열 정부와 여당은 침묵으로 일관"
“대한민국 국민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를 방문할 때 일본 정부의 허락이 필요하냐. 도대체 무엇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냐”

서울의소리 | 입력 : 2023/05/03 [16:22]

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소속 청년들이 지난 2일 독도에 도착했다. 전용기 의원이 태극기를 등에 휘두른 모습. 전용기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은 3일 일본 정부의 전용기 의원의 독도 방문 항의가 내정간섭이라며 규탄했다. 윤석열 정부의 대일 외교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소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국민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를 방문할 때 일본 정부의 허락이 필요하냐. 도대체 무엇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냐”라며 “대한민국 고유 영토에 대한 일본 정부의 오만한 요구를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전날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전용기 민주당 의원과 민주당 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인사들이 독도를 방문한 데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했다고 전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한국 영토에 대한 일본 정부의 노골적이고 무례한 내정간섭에 윤석열 정부와 여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윤 대통령과 여당은 지금이라도 대일 굴종 외교가 오판이었음을 인정하고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일본 측의 부당한 주장은 외교 채널을 통해 일축했다”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로, 우리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 측의 어떠한 주장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전용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일본의 항의를 “명백한 주권 침탈이자 내정 간섭”이라며 “일본 정부와 언론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선량한 일본인들에게까지 잘못된 역사를 주입하려 하고 있다. 일본을 우리 영토 독도에 대한 침탈 시도를 멈추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외교부는 일본 정부의 내정간섭에 강력히 항의하고, 다시는 내정간섭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촉구해야 한다”며 “이태원 참사가 난 뒤 이란 정부를 향해 항의한 것에 10배, 100배는 더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이태원 참사 때 이란 외교부가 한국 정부의 당시 현장 관리를 문제 삼자, 한국 외교부는 이란 측에 “이런 언급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 SNS에 “전용기 의원의 독도 방문에 대한 일본 측 항의야말로 주권침탈행위”라며 “다음엔 단체로 가야겠다”라고 응원의 글을 올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비겁한 윤석열 정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