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워싱턴 선언 발표날, 노엄 촘스키 교수가 진단한 '한국의 지금'

촘스키 교수 “미국의 신냉전 정책에 한국 참여하면 한반도 평화 어렵다”

백은종 | 기사입력 2023/05/15 [10:44]

워싱턴 선언 발표날, 노엄 촘스키 교수가 진단한 '한국의 지금'

촘스키 교수 “미국의 신냉전 정책에 한국 참여하면 한반도 평화 어렵다”

백은종 | 입력 : 2023/05/15 [10:44]

촘스키 교수 “미국의 신냉전 정책에 한국 참여하면 한반도 평화 어렵다”

지난 나토 정상회의에서 대한민국 나토에 포함돼

중국과의 주요한 충돌 근거 만드는 미국의 노력 피하기 위해 단결해야

 

세계적인 석학인 애리조나 대학교 노엄 촘스키 교수의 한반도 관련 웨비나가 미 서부 시각으로 4월 26일 오후 4시 줌으로 열렸다. 이 웨비나는 유튜브 라이브로도 실시간으로 중계되었다. 노엄 촘스키 교수는 한반도 관련 이슈, 특히 인권과 남북 관계 등에 대해 자주 목소리를 내왔지만, 이번에 웨비나를 진행한 것은 정말로 이례적인 일이다. 이 웨비나가 성사되기까지 시몬천 박사의 노력이 상당히 컸다.

 

이 웨비나에는 총 378명이 등록하였으며, 당일에는 미국, 캐나다, 타이완, 필리핀 등 전 세계에서 164명이 참가했다. 이날 웨비나는 관심이 매우 커서 고등학생들도 참여했다.

 

▲웨비나는 캐런 김 앵커의 오프닝으로 시작되었고, 시몬천 박사가 진행을 맡아 약 2시간 동안 진행되었다. © JNC TV 

 

웨비나는 캐런 김 앵커의 오프닝으로 시작되었고, 시몬천 박사가 진행을 맡아 약 2시간 동안 진행되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축사도 있었다. 김용민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변호인으로 참여했을 때 노엄 촘스키 교수가 김어준, 주진우 씨를 위해 탄원서를 써준 적이 있는 개인적인 인연이 있었음을 밝히면서, 미국의 신냉전 정책과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전쟁 위기 웨비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했다.

 

시몬천 박사는 미국의 정책은 대다수의 한국인들이 지지하는 ‘러시아와 중국과 균형 있는 외교관계, 일본과 의미 있는 화해, 북한과의 평화’와 정반대라면서,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80%가 대한민국에 대한 미국의 반중국 정책 시행에 윤 대통령이 굴복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의 윤 대통령 지지와 새로운 국가 안보 정책 지원은 대한민국 국민의 대다수 의견과 정반대인데, 윤 대통령의 방미 목적은 아시아에서의 미국의 제국주의적 야망에 대한 그의 적극성을 입증하는 것이지만, 미국이 대한민국과의 일방적인 관계에서 점점 더 강경하게 대처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신냉전 정책

 

촘스키 교수는 웨비나 강연에서 전 세계 대부분은 유럽과 아시아에서 대규모 신냉전을 시작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심지어 유럽에서도 여론 조사를 보면, 대다수가 협상을 통한 외교적 해결 노력을 거부하는 이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데, 그들은 “우리는 러시아나 특히 중국과의 갈등에 참여하고 싶지 않습니다.” 라고 말하고 있다. 또한 중국은 주요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여 미국을 분노시키고 있다고 촘스키 교수는 말했다.

 

촘스키 교수는 미국은 이미 군사적, 경제적 차원에서 중국에 대한 공격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군사적 차원에서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첨단 정밀무기로 중무장한 한국을 포함하여 일본과 호주까지 이어지는 ‘중국을 견제하는 국가(Sentinel States)의 고리로 포위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괌과 북부 오스트레일리아에 핵 탑재가 가능한 B-52를 배치하고 필리핀으로 확장했다. 또한 핵 잠수함을 호주로 보냈는데, 이는 중국이 태평양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봉쇄하는 방법의 일환이다.

 

경제적 차원에서는 미국 상무부 지나 레이몬도 장관은 중국의 혁신과 발전을 막기 위해 서방 국가들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칩과 같은 첨단 기술 분야의 공급망을 살펴보면 대부분에 미국의 구성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은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보다 더욱 강화되었는데, 이에 따라 한국을 포함한 어떤 동맹국도 중국으로 미국 구성 요소가 포함된 상태로 보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정책은 한국과 네덜란드, 일본과 같은 선진 산업국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는 컴퓨터 칩 개발에 필요한 핵심 소자를 생산하는 분야에서 선두주자로 알려져 있다. 네덜란드는 미국의 지시에 따라 중국 시장에서 철수해야 하는 결정을 내려야 하지만, 이에 대한 결정은 아직 분명하지 않다. 이는 유럽을 동쪽의 자연 자원 시장인 러시아와 중국에서 차단하기 위해 미국의 지원 하에 진행되고 있는 유럽의 탈산업화 일환이다.

 

G7 회의에서는 모든 참석국이 미국의 이란과 러시아에 대한 제재 확대 계획에 반대했다. 특히 제품 수출까지 금지하는 조치에 대해서는 미국만이 지지하였으며, G7 전체는 이에 반대의 입장을 취했다. 서방 세계에서는 이러한 갈등이 진행되고 있지만,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는 갈등이 발생하지 않고 있다.

 

어떤 국가도 이러한 상황을 원치 않으며,  모든 국가는 미국이 지배하는 세계 체제로부터 독립을 추구하고 있다.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중국이나 서로 간에 미국 통화와 통제와 무관한 독립적인 금융 및 상업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러한 동향은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세계 질서 형성에 대한 중대한 갈등을 나타내고 있다.

 

나토 확장에 대한 우려

 

촘스키 교수는 나토의 확장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지난 북대서양 조약 기구 (나토, NATO) 정상회의에서 미국은 나토를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확대하는 조건을 밀어붙였고, 그래서 지금은 대한민국도 나토에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촘스키 교수는 NATO의 존재가 전쟁 위협을 증가시킨다는 것에 대해 의문이 없으며, 확장은 그 효과를 배가시킨다고 했다.

 

인도-태평양 지역으로의 나토 확장은 미국이 전 세계를 지배하기 위한 엄청난 진전으로 평가된다고 촘스키 교수는 말했다. 그는 NATO는 미국을 의미하고, 미국이 NATO를 지휘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는 유럽 국가들이 이제 미국의 중국과의 대립 및 전쟁 준비에 동원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태평양과 인도양의 모든 지역은 미국이 운영하는 NATO 시스템의 일부여야 한다며, 이는 전 세계 대부분이 거부하고 있는 공격적인 동맹이라고 덧붙였다.

 

촘스키 교수는 미국을 위해 총알받이 역할을 하는 아시아 국가들을 파시스트의 하위 동반자 국가라고 지칭했고, 자유주의가 미국의 지도 아래 파시스트의 하위 동반자 제도화에 잘 적응하고 많은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중국과의 전쟁은 인류 종말 의미

 

촘스키 교수는 중국과의 충돌은 엄청난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며, 중국과의 주요한 충돌의 근거를 만드는 미국의 노력을 피하기 위해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는 미국 장성들이 있다면서, 그것은 완전히 정신 나간 짓이라고 비판했다.

 

중국과의 전쟁은 인류 종말을 의미한다면서, 3차 세계 대전에서 어떤 무기가 사용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대답 ‘3차 세계 대전에서 어떤 무기가 사용될지는 모르겠지만, 4차 세계 대전에서는 돌도끼일 것이다’을 인용했다.

 

또한 촘스키 교수는 대규모 핵전쟁 대신 미국을 타격하지 않을 전술적 핵무기를 사용하여 러시아와 작은 핵전쟁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미국의 주요 저널인 포린 어페어스(Foreign Affairs)에서 찾아볼 수 있다면서, 이것은 정신 나간 것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평화조약, 한국 국민 모두에 이익…가능하다

 

한국 관련된 주요 조치는 북한이 오랫동안 요구해 온 평화조약을 추진하는 것이어야 하며, 미국은 이를 거부해 왔지만, 남북 사이에 평화조약이 없는 한, 남한은 점령된 국가라고 촘스키 교수는 지적했다.

 

평화조약 추진은 한국의 모든 국민에게 이익이며, 가능하다고 믿는 충분한 이유가 있다며 과거의 사례를 예시로 설명했다.

 

2006년에 아시아 국가들의 압력으로 미국 제2 부시 행정부는 북한과의 협상에 참여하도록 압박을 받았으며, 그 결과 북한은 모든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대신 평화조약과 의료 지원을 받는 합의에 도달했다. 그러나 부시 행정부는 즉각 이를 무효화하고 거부하여 원자로를 제공하려던 컨소시엄을 해체했다. 이로 인해 북한은 즉각 적대적인 즉각 적대적인 행동을 보이며, 미사일 및 핵 능력을 다시 강화했다.

 

실제로 리언 시걸 같은 주요 미국의 한국 역사학자들은 북한이 ‘맞대응(tit for tat)’’ 정책을 따르고 있다고 지적해 왔다. 즉, 미국이 공격적인 행위를 하면 북한도 공격적인 대응을 취할 것이라는 것이다. 북미가 화해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그 가능성을 믿고 있다고 촘스키 교수는 설명했다.

 

선택의 기로에 있는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존재의 모든 측면에서 미국에 종속되어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이 계속해서 미국에 종속될 것인지, 아니면 전 세계의 다른 국가들과 함께 독립적인 권력과 통제 센터가 있는 세계 질서를 향해 나아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상황이다.

 

주요 지역들은 워싱턴을 우회하여 독립적인 상업 및 무역 교류 수단을 모색하고 있다. 미국은 사실상 세계에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이며, 미국이 국제 금융 시스템을 통제하기 때문에 누구나 좋아하든 싫어하든 미국의 제재를 따라야 한다.

 

그러나 이제는 이러한 미국의 지배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나타나고 있으며, BRICS 국가들은 세계은행보다 더 활발하게 활동하는 개발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유럽과 함께 전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대한민국은 이러한 다극화된 세계 경향에 동참할 기회를 가지고 있다.

 

이는 대한민국에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로, 삼성이 중국 시장을 포기하지 않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며, 네덜란드와 일본도 같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고 대처 방법도 분명하지 않다. 또한, 미국 기업들조차도 중국과의 무역을 차단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는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문제로, 그 진행 상황을 지켜보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라고 촘스키 교수는 설명했다.

 

평화헌법 9조 유지하도록 일본인들 교육해야

 

촘스키 교수는 미국의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받은 일환으로 한국을 일본에 넘겼다면서 그의 친일행적을 강력히 비판했다.

 

또한, 그는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일본의 평화헌법 제9조를 유지하기 위해 일본인에게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러한 노력이 우익 정부에 의해 공식적으로 전복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촘스키 교수는 이러한 상황에서 일본에서 벌어지고 있는 작은 규모의 이 투쟁을 국제적 연대를 통해 지원하기를 희망했다.

 

  © JNC TV 

 

웨비나 50분 버전 스크립트 전문

 

[시몬천 박사 – 웨비나 소개]

 

웨비나 시작하기 전에 오늘 웨비나에 대해 간단히 설명 드리겠습니다.

 

지난해 0.7%의 근소한 차이로 당선된 우파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번 주 워싱턴 DC를 방문합니다. 이번 방미는 미국의 대중국 견제 공조에 합류하라는 바이든 정부의 압박으로 인해 한국이 정치, 경제, 국가 안보 분야에서 전례 없는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이루어졌습니다.

 

미국의 정책은 대다수의 한국인들이 지지하는 ‘러시아와 중국과 균형 있는 외교관계, 일본과 의미 있는 화해, 북한과의 평화’와 정반대입니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80%가 대한민국에 대한 미국의 반중국 정책 시행에 윤 대통령이 굴복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미국의 윤 대통령 지지와 새로운 국가 안보 정책 지원은 대한민국 국민의 대다수 의견과 정반대입니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석열 정부의 지지율은 19%입니다.

 

요약하면, 윤 대통령의 방미 목적은 아시아에서의 미국의 제국주의적 야망에 대한 그의 적극성을 입증하는 것이지만, 미국이 대한민국과의 일방적인 관계에서 점점 더 강경하게 대처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중대한 문제를 비판적인 지리정치학적 및 활동가적 시각에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면서, 바로 노엄 촘스키 교수님에게 마이크를 넘기겠습니다.

 

[노엄 촘스키 교수 강의]

 

대한민국의 여론은 전 세계 대다수와 일치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대부분은 유럽과 아시아에서 대규모 신냉전을 시작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지지하지 않고 있습니다.

 

심지어 유럽에서도 여론 조사를 보면, 대다수가 협상을 통한 외교적 해결 노력을 거부하는 이 정책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나온 이 정책에 대부분의 유럽 지도부가 따르지만, 모두가 따르는 것은 아닙니다.

 

세계 대부분은 “아니오, 이건 우리 싸움이 아닙니다. 우리는 러시아나 특히 중국과의 갈등에 참여하고 싶지 않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사실 중국은 주요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며 미국을 화나게 만들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이란 사건은 이란과의 갈등에 대해 반동적인 국가들의 연합을 조직하려는 미국의 오랜 정책을 방해한 극적인 사건입니다.

 

핵심 국가 중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심지어 중국 기반의 개발 및 투자 프로그램인 상하이 협력 기구(SCO)에 참가하였습니다.

 

미국은 유럽 지도부를 참여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고 지금까지 성공적이었습니다. 사실,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하는 것으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북대서양 조약 기구 (NATO) 정상회의에서 미국은 NATO를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확대하는 조건을 밀어붙였습니다.

 

그래서 북대서양 조약 기구에 지금은 대한민국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태평양과 인도양의 모든 지역은 미국이 운영하는 NATO 시스템의 일부여야 합니다. 이는 전 세계 대부분이 거부하고 있는 공격적인 동맹입니다.

 

미국은 이미 중국에 대한 공격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임박한 것이 아니라, 군사적, 경제적 두 가지 차원에서 이미 진행 중입니다

 

군사적 차원에는 NATO 확장이 포함되어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공식 용어를 인용하겠습니다.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첨단 정밀무기로 중무장한 한국을 포함하여 일본과 호주까지 이어지는 ‘중국을 견제하는 국가(Sentinel States)의 고리로 포위한다’는 것입니다.

 

미국은 처음으로 괌 및 북부 오스트레일리아에 핵 탑재가 가능한 B-52를 영구 배치하고, 이제 필리핀으로 향함으로써 이를 확장시켰습니다.

 

그리고 군사적 차원으로 핵 잠수함을 호주로 보냈는데, 이는 중국이 태평양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봉쇄하는 방법의 일환으로 의도된 것입니다.

 

잠수함들은 현재 중국 국제 경제 수역에서 중국 선박들을 방해하고 감시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군사적 차원의 일부입니다.

 

경제적 차원은 완전히 공개되어 있습니다. 미국 상무부 지나 레이몬도 장관은 “모든 서방 국가는 중국의 혁신과 발전을 막기 위해 협력해야 합니다. 중국은 어떻게든 억제되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칩과 같은 첨단 기술의 공급망을 보면, 거의 모든 것에 미국의 구성 요소(특허, 부품 등)가 포함돼 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은 트럼프 행정부 정책보다 더 강화되었는데, 이에 따르면 한국을 비롯한 어떤 동맹국도 미국 구성 요소가 포함된 것을 중국으로 보내서는 안 됩니다. 사실상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한국과 네덜란드, 일본과 같은 선진 산업국을 심각하게 위협합니다. 대한민국은 제가 말 안 해도 알고 계실 것입니다. 네덜란드는 컴퓨터 칩 개발에 필요한 핵심 소자를 생산하는 리소그래피 분야에서 선두주자입니다.

 

네덜란드는 미국의 지시에 따라 중국 시장에서 철수해야 하는데, 중국은 당연히 엄청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시장입니다. 네덜란드가 이 지시에 항복할 것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유럽을 동쪽의 자연 자원 시장(러시아의 광물 및 유류 비축지와 그 뒤에 있는 거대한 중국 시장)에서 차단하기 위해 미국의 지원 하에 진행되고 있는 유럽의 탈산업화의 일환입니다.

 

유럽 동맹국들은 이것에 부분적으로 따르기도 하고 부분적으로 거부하고 있습니다.

 

G7 회의에서는 모든 참석국이 이란과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려는 미국에 반대했습니다. 제품 수출까지 금지하는 것에 미국만 지지하고, 전체 G7은 반대했습니다. 서방 세계에서는 이러한 갈등이 진행되고 있지만,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는 갈등이 없습니다.

 

어떤 국가도 이를 원치 않습니다. 모든 국가는 미국이 지배하는 세계 체제로부터 독립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중국 또는 서로 간에 미국 통화와 통제와 무관한 독립적인 금융 및 상업적 관계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세계 질서 형성에 대한 중대한 갈등을 나타냅니다.

 

대한민국은 이러한 갈등의 중심에 있습니다. 일차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은 북한과의 일종의 정치적 상업적 해결책을 향해 나아갈 것인가에 대한 문제입니다.

 

이 문제가 해결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과 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가 큰 타격을 입게 됩니다.

 

이에 근접한 움직임이 있었지만 그것은 방해받았습니다. 지금은 그것이 필수적입니다.

 

중국과의 주요한 충돌의 근거를 만드는 미국의 노력을 피하기 위해 단결해야 합니다. 그러한 충돌은 엄청난 피해를 초래할 것입니다.

 

심지어 더 잘 알아야 할 미국 장성들도 중국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 언급합니다. 그것은 완전히 정신 나간 짓입니다. 중국과의 전쟁은 인류 종말을 의미합니다. 몇몇 사람들은 살아남을 수 있겠지만요.

 

아마도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3차 세계 대전에서 어떤 무기가 사용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대답한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그는 ‘3차 세계 대전에서 어떤 무기가 사용될지는 모르겠지만, 4차 세계 대전에서는 돌도끼일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기본적으로 맞습니다.

 

같은 얘기가 돌고 있습니다. 즉, 우리는 (대규모 핵전쟁 대신) 미국을 타격하지 않을 전술적 핵무기를 사용하여 러시아와 작은 핵전쟁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미국의 주요 저널인 포린 어페어스(Foreign Affairs)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것은 정신 나간 것을 넘어서는 것입니다. 긴장 고조의 사다리를 올라갈수록 그것을 멈출 수 있는 지점이 없습니다. 누군가 위기에 처하면, 그것은 더 큰 충돌로 이어질 것입니다.

 

기본적인 것입니다. 전쟁 게임에서는 항상 그렇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잠깐 생각을 해 본다면 누구나 그것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 이상으로 진행되는 핵대국 간의 대규모 전쟁 가능성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모두 중대한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우리는 환경을 파괴하고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 현상을 처리할 수 있는 시간이 몇십 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만약 우리가 이 문제에 대처하지 않으면, 이는 결국 조직적인 인간 사회의 파괴로 이어질 것입니다. 그것은 매우 명백합니다. 주요 강대국들이 이 경계 없는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어떻게든 협조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모두 함께 비극적인 결과를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그냥 그렇게 간단합니다.

 

리더십이 가는 방향은 정말 설명이 안 됩니다. 그것은 범죄 이상입니다. 이렇게 하면 지구에서 조직적 인간 생활이 파괴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리고 우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그들은 이런 행위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환경을 파괴하고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 현상을 처리할 수 있는 시간이 몇십 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만약 우리가 이 문제에 대처하지 않으면, 이는 결국 조직적인 인간 사회의 파괴로 이어질 것입니다. 그것은 매우 명백합니다. 주요 강대국들이 이 경계 없는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어떻게든 협조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모두 함께 비극적인 결과를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그냥 그렇게 간단합니다.

 

이것이 북한과 남한, 미국과 중국, 또는 유럽과 러시아이든지, 우리는 이것을 멈추고, 모든 수준에서 대립에서 협조로 극적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모두 함께 절벽으로 떨어지게 될 것입니다.

 

[KJ Noh 질문]

 

네, 제가 전하고자 하는 주요 내용은 대한민국이 1945년 해방 이후 군사 작전통제권을 전적으로 행사한 기간이 13개월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즉, 78년 전 대한민국은 자신의 군대를 1년 조금 넘는 기간만 통제했으며, 여전히 미국의 전시작전통제를 받고 있습니다. 이것은 미국이 사실상 그리고 법적으로 고도로 훈련되고 무장한 60만 명 이상의 한국군, 3백 십만 명의 예비군, 그리고 대한민국의 모든 기지, 무기 및 재료를 아무 때나 통제할 수 있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공격 전진적인 군사 플랫폼이자 미국의 주요 군사력 증가 보강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촘스키 교수님이 언급한 것처럼 대한민국은 항상 미국의 지정학적 설계를 위한 하청업체 역할을 해왔습니다. 대한민국의 최초의 국군 해외 파병을 실시한 베트남 전에서 32만 명을 파병했습니다.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은 본질적으로 힘들이지 않고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따르는 것입니다.

 

이제 미국은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하고 있으며, 북한과의 긴장을 중국에 대한 긴장고조 및 한미일 군사협력의 근거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끊임없는 군사훈련과 도발로 의도적으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제 질문은, 미국이 여전히 북미 군사 휴전협정을 위반하고 있으며, 한국이 자국 군대에 대한 주권적 통제권을 가지고 있지 않을 때, 즉 한국의 군대가 미군에 종속되어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외교, 평화 및 통일에 어떠한 긍정적 결과를 달성할 수 있는가 입니다.

 

게다가 미국은 북한과 중국을 억제하고, 군사화하며, 전쟁으로 확대하는 데 관심이 있습니다.

 

[노엄 촘스키 교수 답변]

 

한국 관련된 주요 조치는 북한이 오랫동안 요구해 온 평화조약을 추진하는 것이어야 합니다.

 

미국은 이를 거부해 왔지만, 남북 사이에 평화조약이 없는 한, 남한은 점령된 국가입니다.

 

평화조약이 없다면 그렇게 남을 것입니다. 평화조약을 추진하는 것은 한국의 모든 국민들에게 이익이며, 가능하다는 믿는 충분한 이유가 있습니다.

 

과거에 이에 근접한 시도를 했었습니다. 2006년에 아시아 국가들의 큰 압박으로 미국의 제2 부시 행정부는 북한과 협상에 참여하도록 압박 받았고, 그 결과 북한은 모든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대신 평화조약과 의학용 경수로 제공을 받는 합의에 도달했습니다.

 

그러나 부시 행정부는 즉시 이를 무효화하고 거부하며 원자로를 제공하려던 컨소시엄을 해체했습니다.

 

그들은 즉각 적대적인 행위를 일으켰고, 북한의 모든 것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그 결과 북한은 미사일 및 핵 능력 증강으로 돌아갔습니다.

 

실제로 리언 시걸 같은 미국의 주요 한국 역사학자들은 북한이 ‘맞대응(tit for tat)’ 정책을 따르고 있다고 지적해 왔습니다. 즉, 미국이 공격적인 행위를 하면 북한도 공격적인 대응으로 나서겠다는 것입니다.

 

북한이 좋은 정권은 아니지만, 이는 다른 문제입니다. 화해를 향해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고, 많은 사람들이 가능하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것은 지역적인 문제이지만 훨씬 더 광범위한 문제입니다.

 

실제로 오늘, 공화당 하원에 과감히 모종의 화해를 시도하려는 솔로몬 제도를 처벌하기 위한 법안이 제출되었습니다.

 

이미 모든 것은 결정되었습니다. 워싱턴이 그렇게 할지는 모르겠지만, 그럴 가능성은 적습니다. 세계 대부분은 유럽과 미국보다 경제규모가 거의 두 배 더 큰 BRICS 국가들처럼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주요 지역들은 워싱턴을 통하지 않는 독립적인 상업 및 무역 교류 수단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물론 알고 계시는 것처럼 미국은 사실상 세계에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이며, 미국이 국제 금융 시스템을 통제하기 때문에 좋든 싫든 제 3자 제재를 포함하여 누구나 제재를 따라야 합니다.

 

그러나 이제 그 지배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있습니다. BRICS는 세계은행보다 더 활발하게 활동할 개발은행을 갖고 있습니다.

 

게다가 미국은 세계은행에 거의 자금을 지원하지 않으며 국제기구를 원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모든 일들은 유럽을 포함하여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한국은 다극화된 세계로 나아가는 이 경향에 동참할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서 미국의 담론 구성 방식에 대해 언급해야 합니다. 두 가지 버전의 세계 질서 사이에 대립이 있습니다.

 

하나는 중국, 국제 개도국, 그리고 전 세계 대부분이 제안하는 유엔 기반 세계 질서입니다.

 

미국은 이에 반대하며 소위 규칙 기반 국제 질서를 지지합니다.

 

미국은 자유로운 사회지만 매우 엄격한 교리적 통제를 가지고 있어, 모든 사람들이 규칙 기반 질서에 대해 이야기해야 합니다. 규칙 기반 질서란 무엇인가요?

 

미국이 규칙을 제정하고, 그 규칙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버릴 수 있는 질서입니다.

 

그래서 세계 무역 기구가 미국이 쿠바의 목을 졸이는 제재에 대해 다른 사법 기구들과 함께 비난을 시도하면, 클린턴 행정부는 단지 “미안해요, 이건 당신들의 일이 아니에요. 우리는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한 정책을 가지고 있습니다.” 라고 말합니다.

 

그는 이를 공개적으로 말했고, 세계 무역 기구는 우리의 제재 체제가 규칙을 위반한다며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말합니다. 우리가 규칙을 만들었는데, 그 규칙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유감이라고요.

 

동일한 일이 이란으로부터의 자금을 빼앗는 미국을 비난한 세계 무역 기구에서 일어났습니다. 이것은 불법이기 때문에 세계 무역 기구는 차단하려고 했지만 미국은 그들에게 물러나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이 규칙 기반 질서입니다. 만약 당신이 미국의 학자이거나 정치 평론가라면 규칙 기반 질서에 대해 이야기해야 합니다.

 

세계의 나머지 국가들은 인간 중심 질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다극 대 단극 세계입니다.

 

대한민국에는 선택의 여지가 있습니다. 쉽지 않을 겁니다. 말씀하신 대로, 대한민국 존재의 모든 측면에서 미국에 종속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대한민국의 놀라운 경제 발전을 돌아보면, 베트남 전쟁 참전이 큰 힘이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상당한 수입이 대한민국에 흘러들어왔지만, 그것은 전쟁에서 파괴적이며 수많은 잔학한 행위를 포함했습니다. 돈이 많이 들어왔기 때문에 어떤 면에서 이득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대한민국이 그 대가를 치르고 있습니다.

 

문제는 대한민국이 미국에 종속되어 있을 것인지, 아니면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와 함께 독립적인 권력과 통제 센터가 있는 세계 질서로 나아갈 것인지에 대한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북대서양의 일부가 되길 원하지만, 이는 미국에 의한 결정입니다.  대한민국은 최근 NATO 정상회의에서 북대서양의 일원으로 되었습니다.

 

이는 대한민국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이며, 쉽지 않을 것입니다. 삼성이 중국 시장을 버리지 않겠다고 말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는 삼성과 대한민국 산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네덜란드와 일본에서도 같은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데, 그들이 어떻게 대처할지는 전혀 분명하지 않습니다.

 

사실, 미국 기업들조차도 정부에 의해 중국과의 무역을 차단함으로써 약화시키려는 노력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들은 이를 피하는 방법을 찾고 있지만, 이는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문제이며, 그 진행 상황을 지켜보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입니다.

 

[크리스틴 안 발표]

 

먼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오늘은 바이든과 윤석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매우 중요한 날입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핵 능력 증가로 인해 대한민국 자체 핵무기 프로그램 개발을 고려하고 있으며, 이는 대한민국 내에서도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다 합니다.

 

대한민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핵 장비를 탑재한 잠수함을 대한민국에 파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러한 조치가 북한과 중국에 대해 상당히 무서운 도발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사토코 발표]

 

일본은 국내 교과서를 검열하여 어린이와 일반 대중이 제국주의 과거를 알지 못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자국 경제에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준 한국의 분단과 한국전쟁에 대한 책임을 계속 부인하고 있습니다. 오늘날에도 일본은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태도를 유지하며, 식민지 과거를 속죄하거나 외교 관계를 재개할 의도가 없습니다.

 

일본은 납치 문제를 무기화하여 한반도의 평화 프로세스를 방해하는 어떠한 기회도 놓치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와 친일 친미 성향의 한국 정부는 미국의 압력에 따라 식민지 시대의 강제징용과 성노예 피해자에 대한 굴욕적인 해결책을 가져오는 데 협력합니다.

 

[노엄 촘스키 교수 답변]

 

시어도어 루스벨트는 노벨 평화상을 받은 일환으로 한국을 일본에 넘겼습니다.

 

일본인들은 ‘명예로운 백인’으로 간주되었습니다 (이 용어는 남아프리카 사람들이 일본인들을 표현할 때 사용되었습니다).

 

그들은 사실 아시아인이 아닙니다. 그저 그런 모습을 하고 있을 뿐이고, 미국에서도 명예 백인으로 대우받았어요.

 

이 모든 것의 이면에는 인종적 편견이 주요 쟁점이었고, 일본인들은 2차 세계대전 당시를 제외하고는 부분적으로 그것에서 배제되었습니다.

 

하지만 이것들은 중대한 문제입니다. 대한민국에 그것은 내부적인 문제를 의미합니다.

 

일본에도 이는 중대한 문제입니다.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평화헌법 9조를 유지하도록 일본인을 교육하는 것은 우익 정부에 의해 공식적으로 전복될 수도 있습니다.

 

이는 일본에서 벌어지고 있는 투쟁이며, 안타깝게도 그 규모는 매우 작지만 국제적 연대를 통해 우리는 자국과 다른 나라에서 인류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공통 목표를 가진 운동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을 희망할 뿐입니다.

 

이는 분쟁으로 인해 우리 모두가 파괴될 세상 대신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며, 그것은 피할 수 없는 이 세대의 과제입니다.

 

[최성희 질문]

 

Simone과 웨비나 주최자에게 감사드립니다. 제주 해군기지에 대항하며 싸우는 제주 사람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온 노엄 촘스키 교수님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중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제주는 역사적으로 강대국들에 전략 거점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그것은 전쟁을 위한 전초기지이거나 세계 평화를 위한 곳이 될 수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제주 해군기지는 사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2016년에 건설되었지만, 투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제주 해군기지는 한국의 기지이지만, 1953년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미국은 언제든지 한국의 군사기지와 시설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2013년 데이비드 서치타 미 해군 장성은 보고서에서 제주 해군기지가 중국과의 센카쿠 제도 분쟁이나 대만 해협의 충돌 상황에서 제주 기지에 있는 미군의 군함, 잠수함, 전투기로 일본을 지원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제주 해군기지에는 이미 미국의 핵항모와 핵잠수함 등 미 군함의 방문이 있었습니다.

 

작년 12월 27일, 대한민국 언론은 북핵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익 여당의 특별위원회가 작성한 문서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이 문서에는 상황 악화 시 제주를 전략적 섬으로 만들어야 할 문제를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되었습니다.

 

이 문서는 또한 미국의 전략폭격기가 사용할 수 있는 활주로 건설 및 핵무기 임시 저장소 설립, 그리고 제주 신공항 건설에 참여한 사람들의 승진도 검토되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명시적으로 군사화된 신공항은 현재 제안 단계에 있습니다.

 

이 문서는 또한 일본에 핵무기를 배치하여, 한미일이 공유하는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습니다.

 

12월 20일, 제주 남서쪽의 KADIZ 지역에서 한미일 3국의 8개 기지에서 참가한 폭격기와 전투기가 연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지난 1월 미국의 보수 성향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미국 정부에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에 대비한 시뮬레이션 훈련을 고려해 보라고 제안했습니다.

 

2월에는 다른 보수 성향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Heritage Foundation)이 한국과 함께하는 NATO식의 핵기획그룹 설립을 제안했습니다.

 

이는 핵무기 금지 조약을 무시한 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비핵화를 향하는 위험한 조치입니다.

 

제주는 제국주의와 전쟁, 그리고 4.3 사건의 많은 상처를 갖고 있습니다. 부당한 제국주의 지배에 맞서 싸우고 세계 평화에 기여하기 위해 우리는 여러분과 함께 여기에 있습니다. 여러분과 함께합니다! 함께 지구를 지킵시다.

 

노엄 촘스키 교수님에게 묻고 싶은 질문은 현재 제주 해군기지, (공군기지로 사용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제2공항 및 기타 불의에 맞서 싸우고 있는 제주도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으신가요? 그들의 투쟁이 왜 그리고 어떻게 중요한가요?

 

[노엄 촘스키 교수 답변]

 

제주도 도민들의 투쟁은 진정한 영감입니다. 엄청난 역경에 맞서는 놀라운 투쟁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토지권과, 현재는 군사적 목적으로 파괴되어 그들의 존재에 위협을 가하는 아름다운 섬의 보존을 위해 싸우고 있으며, 자유, 연대, 평화를 위한 전 세계의 투쟁에도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제가 드릴 수 있는 최고의 조언은 제주도가 아닌 다른 지역에 계신 분들을 위한 것입니다. 제주도 주민들은 용감히 투쟁하고 있으며, 어떠한 조언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제주도 이외에서 투쟁하고 있는 우리에게 가장 좋은 조언은 연대 조직과 활동을 만들고, 먼저 이 투쟁에 대해 배우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투쟁을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우리 자신의 나라(특히 제 나라인 미국)와 다른 나라들을 설득하여 제주도 주민들의 정의롭고 명예롭고 용감한 투쟁을 지원하고, 이를 전 세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움직임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합니다.

 

제주도 사람들은 자신들의 용기 있는 투쟁으로 우리에게 조언을 해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 조언을 받아들이고 우리가 어디에 있든 그것을 실행해야 합니다. 그것은 놀라운 성취입니다.

 

[시몬천 ]

 

감사합니다. 노엄 촘스키 교수님. 제주도의 평화 운동과 평화 활동가들은 진정으로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몇 년 전에 교수님이 제주에 대해 말씀하신 것을 읽습니다. “제주도에 미국이 해군기지를 건설하는 것은 중국에 대한 군사적 압력을 가하고 중국과의 군사적 충돌에 대비하여 작전 부대를 전선에 배치하는 것임이 명확히 되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제주 해군기지는 미국의 최전선입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레고리 일리치 질문]

 

바이든 행정부는 동맹국들을 힘의 승수로 묘사하면서 다른 나라들과의 군사 동맹을 강화하는 데 큰 중요성을 두고 있습니다.

 

아시아 국가들은 미국의 중국 포위망을 강화하고 병참 및 전투 지원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시 말해, 미국이 전쟁을 선택할 경우, 아시아 국가들은 총알받이 역할을 맡게 됩니다.

 

미국과 한국 관리들은 군사 동맹이 한반도에 국한되지 않고 전 세계적인 역할을 채택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대한민국 군은 베트남 전쟁에서와 같이 미국을 대신하여 지역 어디에서든 개입할 의지가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제 두 번째 질문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자신들이 역할을 수행한다고 여기는 NATO가 전쟁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생각하십니까?

 

[노엄 촘스키 교수 답변]

 

두 번째 질문에 대해서는, NATO의 존재가 전쟁 위협을 증가시킨다는 것에 대한 의문은 없습니다.

 

확장은 그 효과를 배가시킵니다. 인도-태평양 지역으로의 확장은 미국이 전 세계를 지배하기 위한 엄청난 진전입니다.

 

NATO는 미국을 의미하며, 미국이 NATO를 지휘합니다. 이는 유럽 국가들이 이제 미국의 중국과의 대립 및 전쟁 준비에 동원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점령당함으로써 전쟁에 동원되고 있는 한국처럼, 사실 유럽 국가들도 그곳에 주둔하고 있는 많은 미군들로 부분적으로 점령되어 있습니다.

 

독일의 주요 미국 기지인 람슈타인 기지는 아프리카 작전에 사용됩니다.

 

예를 들어, 독일의 람슈타인 기지를 방문하면 미국의 아프리카 작전을 위해 이륙하는 비행기들을 볼 수 있습니다.

 

만약 인도양에 있는 디에고 가르시아를 방문하면, 오바마 이후로 핵 탑재가 가능한 비행기를 포함하여 중앙 아시아와 중동을 폭격하는 비행기들을 볼 수 있습니다.

 

미국은 세계적인 강대국이며, 전 세계에 800개의 군사기지를 유지하는 이유는 세계적인 존재감을 갖기 위함입니다.

 

물론, 미국은 오키나와와 대한민국을 영구적인 군사기지로 만들고자 합니다. 말씀하신 대로, 군대는 어디에서든 작전이 가능해야 하므로, 대한민국을 최전선에 배치하는 것입니다.

 

[크리스틴 홍 발표]

 

10년 전, 정전 협정 체결 60주년에 한국의 평화 활동가인 강정구 씨와 만났습니다. 그는 60년은 한평생을 의미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한평생 전쟁을 겪어왔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이를 이해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는 이제 우리 국민들이 스스로 노력을 통해 평화를 맺을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는 10년 전에 이런 말을 했고, 그 당시에 또한 매우 흥미로운 말을 했습니다

 

그는 미국의 제국주의적 설계에 대한 대한민국의 지리적 유용성에 대해 얘기하며, 미국이 권력 손실을 뒤집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약점을 겨냥하고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는 분단된 한반도가 중동과 마찬가지로 그러한 전 세계적 약점 중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한 KJ가 말한 것처럼 북한이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구실, 군사 작전을 위한 계책의 구실로 이용되고 있고, 북한의 위협이 미국, 한국, 일본, 인도, 호주 간의 연속적인 전쟁 훈련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일종의 잔인한 연대입니다.

 

그는 미국 외교 정책의 관점에서, 분단된 한반도는 전 세계 정치의 무대 내에서 권력 전환을 위한 유연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촉진제, 약화제, 가속제, 지연제 등의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유용합니다.

 

따라서 미국은 한국 점령군으로서의 지위를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어떻게 조치를 취해야 할까요? 사람들은 이미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아시아와 태평양을 국민의 아시아와 국민의 태평양으로 변형시키기 위해 수행된 작업을 어떻게 강화할 수 있을까요?

 

이 책을 들어 보이겠습니다. 1970년대 말 촘스키 교수님은 매우 흥미로운 발언을 하셨습니다.

 

Greg 씨는 현재 아시아 국가들이 총알받이 역할을 맡게 되었다고 언급했으며, 여기에 대해 촘스키 교수님은 매우 통찰력 있는 답변을 주셨습니다.

 

촘스키 교수님은 총알받이 역할을 하는 이러한 아시아 국가들을 파시스트의 하위 동반자 국가라고 지칭했고, 자유주의가 미국의 지도 아래 파시스트의 하위 동반자 제도화에 잘 적응하고 많은 기여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파시스트의 하위 동반자 제도 역동성은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

 

[시몬천]

 

웨비나를 노엄 촘스키 교수님의 발언으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이 발언은 노무현 정부 시기에 한국 언론에 보도된 내용입니다.

 

“한반도의 진전은 서구 통치 500년의 전환점입니다.

 

우리는 5세기 동안 서구와 미국 식민주의자들의 침략과 지배, 통치의 전형적인 방법인 분열과 해체의 구조를 극복하고 단결과 통합을 통해 독립을 이끌어내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고 있습니다.

 

한반도에서의 엄청난 긍정적 변화는 통일된 국가로 나아가는 또 다른 구체적인 발걸음을 이끌 것입니다. 우리는 끊임없는 노력과 저항을 통해 통일의 사명에서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기쁘게 생각합니다.”

 

저는 지금 이 어려운 시기에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믿습니다.

 

노엄 촘스키 교수님, 함께 투쟁을 계속해 나아갈 우리에게 영감을 주실 수 있는 마지막 말씀이 있으신가요?

 

[노엄 촘스키 교수]

 

가장 중요한 말은, 그것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해내야 합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같이 해냅시다.

 

[시몬천 클로징]

 

감사합니다. 노엄 촘스키 교수님과 우수한 패널들에게 감사드리며, 오늘의 웨비나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오늘의 웨비나에서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다루었으며, 특히 미국의 신냉전이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과 파장에 초점을 맞추고자 했습니다.

 

지금은 한국 전쟁을 끝내고 평화 조약을 체결하며 이 신냉전을 종식시킬 때입니다.

 

이 모든 것을 논의한 후에 우리는 함께 일하고 우리의 투쟁을 새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또 다른 세계는 가능합니다.

 

다른 질문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해 주세요.

질문에 대해 기쁘게 답변해 드리고, 노엄 촘스키 교수님과 함께 질문을 공유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웨비나를 공동 후원해준 JNC TV에도 감사드립니다. 토론에 참여해 주신 우리의 친구들과 훌륭하신 활동가들께도 감사드리며, 또한 촘스키 교수님께도 정말 감사드리며, YouTube 라이브와 Zoom을 통해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큰 감사를 전합니다. 오늘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 남은 시간도 즐겁게 보내시고, 좋은 저녁 되세요.

 

[웨비나 발표자들 약력]

 

Noam Chomsky is a longtime scholar and activist, and currently professor laureate at the University of Arizona.

 

노엄 촘스키 교수는 오랜 기간 학자와 활동가로 활동해왔으며, 현재는 애리조나 대학교 교수(professor laureate)이다.

 

Christine Ahn is the Founder and Executive Director of Women Cross DMZ, a global movement of women mobilizing to end the Korean War. Ahn is the International Coordinator of the Korea Peace Now! transnational campaign.

 

크리스틴 안: 한국전 종전을 위해 여성들이 참여하는 운동인 위민 크로스 DMZ의 창립자이자 대표이며, 또한 Korea Peace Now의 인터내셔널 코디네이터이다.

 

Sung-hee Choi joins the struggle opposing the Jeju navy base and militarization of Jeju. She has worked for the village international team, Gangjeong Peace Network, Association of Gangjeong Villagers Against the Jeju Navy Base, People Making Jeju a Demilitarized Peace Island.

 

최성희: 제주 해군기지와 제주의 군사화에 반대하는 투쟁에 참여하고 있는 활동가, 강정마을 국제팀, Gangjeong Peace Network 등에서 활동

 

Simone Chun is a researcher and activist focusing on US foreign policy in the Korean Peninsula. She serves on the advisory board for CodePink and the board of directors of the Korea Policy Institute and writes for Counterpunch, Responsible Statecraft, Truthout on topics related to the emerging Cold War in East Asia, Korea’s sovereignty and the quest for peace in the Asia Pacific.

 

시몬천 박사: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외교 정책 연구자, Korea Policy Institute 이사회, 코드핑크 자문위원회에서 활동

 

Christine Hong is Associate Professor of Critical Race and Ethnic Studies and Literature, chair of Critical Race and Ethnic Studies, director of the Center for Racial Justice at UC Santa Cruz, and the author of A Violent Peace (Stanford University Press: 2020).

 

UC Santa Cruz 대학 부교수, A Violent Peace 저자

 

Gregory Elich is a Korea Policy Institute board member. He is a frequent contributor to Counterpunch and an occasional writer for the Korean news site Voice of the People and is a contributor to the collection Sanctions as War: Anti-Imperialist Perspectives on American Geo-Economic Strategy.

 

그레고리 일리치: Korea Policy Institute 이사회 멤버, 카운터펀치, 민중의 소리 등에 기고

 

K.J. Noh is a political analyst and journalist focusing on the geopolitics and political economy of the Asia-Pacific.  He writes for Dissident Voice, Black Agenda Report, Asia Times, Counterpunch, LA Progressive, MR Online, and Pressenza and does frequent commentary n various news programs, including The Critical Hour, By Any Means Necessary, Fault Lines, and Breakthrough News.

 

K.J. Noh: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정학과 정치 경제에 중점을 두고 있는 정치 분석가이자 저널리스트

 

Satoko Oka Norimatsu is a journalist based in Vancouver, Canada and Tokyo, Japan.  She is Director of Peace Philosophy Centre and Editor of the Asia-Pacific Journal: Japan Focus, author. Her most recent article includes: Japanese Must Learn the History of Forced Labour.

 

사토코 노리마츠: 밴쿠버와 도쿄에서 활동하는 저널리스트, Peace Philosophy Centre 디렉터, the Asia-Pacific Journal: Japan Focus 편집자

 

출처 JNC TV https://jnctv.org/

  • 도배방지 이미지

노엄 촘스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