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3.1운동 불 붙듯이.. 전국으로 불 붙는 망국FTA 반대투쟁!

뼛속까지 친일친미인 자들 외에는 막을자가 없으리라!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1/12/04 [15:53]

3.1운동 불 붙듯이.. 전국으로 불 붙는 망국FTA 반대투쟁!

뼛속까지 친일친미인 자들 외에는 막을자가 없으리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12/04 [15:53]
서울을 비롯 전국적으로 불붙어 타오르는 기세.. 
전통적 여당성향 대구에서도 거세게 FTA 비준무효-명박퇴진 요구
 
3일 ‘2011 대구경북 민중대회 준비위원회’는 대구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종각에서 대구·경북 민중대회를 열고 한미 FTA 폐지와 이명박 정권퇴진, 한나라당 해체를 요구했다.
 
▲  일본에 항거했던 그 자리에서 이명박에 항거하는 민중들        © 민중의소리
 
 
 
 
 
 
 
 
 
 
 
 
 
 
 
 


이날 대구를 비롯한 포항과 구미 등 경북 각 시군에서 모인 노동자, 농민 등 약 1,000명은 “국민주권 팔아먹는 한미 FTA 폐지하라.”, “밀실협약, 국민주권 팔아먹는 한나라당 해체하라.”라는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시작했다.

함철국 ‘대구진보민중공투본’ 본부장은 “한나라당이 미국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는 것을 보면서, 저들과 같은 민족, 국민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대전, KAIST생의 분신기도까지
가카가 사람잡네.. 이명박식 FTA 반대 반대 반대!
 
이명박 대통령이 한미FTA 이행을 위한 개정법률 공포안에 서명을 하던 날인 29일 대전역 집회 현장에서 카이스트(KAIST) 휴학생이 분신을 시도했었다.
 
카이스트 휴학생 A씨는 집회 말미에 인근 화장실에서 PT병에 500㎖가량의 휘발유를 몸에 뿌리고 집회장으로 나와 사회자 앞에서 “한미FTA를 철폐하라”고 외치면서 라이터로 불을 붙이려고 했다. 그러나 이를 본 경찰과 시민, 학생들이 재빠르게 A씨를 제지해 미수에 그쳤다.

A씨는 지난 22일 국회에서 한미FTA 비준안이 날치기 통과됐을 때부터 반대 집회에 참여해왔으며 이 대통령의 부수법안 서명까지 이어지자 이같은 일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그간 지인들에게 “이번 협상의 위험성을 널리 알리고 싶었다”고 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모인 사람들은 "우리 젊은 세대의 미래가 걸린 문제를 왜 제대로 토론도 하지 않고 날치기 처리 하는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  FTA원흉 박근혜는 물러가라고 외치는 대전학생들             © 오마이뉴스

앞서 23일 대전대와 한남대에서 있었던 박근혜 특강에서는 '망국적 FTA 탈취 강행주모자 박근혜'를 규탄하는 대학생들의 강력한 항의가 있었다.

강연에서 박근혜 의원은 'FTA와 민영화는 관계없다' 등의 FTA에 대한 무지를 드러내는 답변을 하여 네티즌의 조롱과 비난을 샀다.

부산, 경찰이 죄없는 시민에 눈에 최루탄을 쏘며 활극
그래도 민주시민은 비가와도 눈이와도 망국적 FTA 반대반대!

▲  독기가 바짝오른 경찰이 비폭력 시민에게도 최루액을 쏘고 있다         © 부산일보

부산에서 5천여 명이 참여한 대규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집회가 열렸다.

2일 오후 7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쥬디스태화 앞에서 민생민주부산시민행동과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가 주최한 '한미 FTA 비준 무효, 날치기 한나라당 심판, MB 퇴진 부산시국대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노동계, 야5당, 학생, 시민 등 5천여 명(경찰 추산 1천300명)이 참가했다. 부산에서는 2일 현재 29일째 FTA 반대 집회가 지속중이다.

규탄 발언에 나선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은 최근 김하늘 인천지법 부장판사가 법원내부 게시판에 올린 한미 FTA의 불평등성을 지적한 글을 거론하며 "우리나라의 입법부는 죽었지만 사법부의 양심과 심장이 살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FTA에 대한 민심 이반을 확인한만큼 내년 1월 1일 FTA 발효 저지를 위해 총력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끝없는 전국투쟁.. 언제 가카는 항복하나
벌써부터 슬슬 드러나는 마각.. FTA로 우리법 체계 무너질 조짐


전국적으로 FTA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반발이 더해가는 가운데, 최근 정부의 발표와 달리 'FTA와 충돌하는 우리나라의 법은 무효화 된다'는 증거가 나타났다. 

외교통상부의 공문을 받은 경기도가 각 지자체에 보낸 공문에 따르면 "국제조약에 위배되는 지지체 규약은 효력이 없으며 국제분쟁에 휘말리니, FTA 협정문과의 합치여부를 유의하여 검토할 것"하고 적시되어 있는 것이다.

▲  FTA 협정문과의 합치여부에 유의하라는 위협아닌 위협이 적힌 공문           ©서울의소리
 
이렇게 국민과 야당과 수많은 자료들이 경고한 위험이 실제로 드러나고 있음에도 여전히 '도로교통법'을 근거로 국민에게 물대포와 최루탄을 쏘는 이명박과 그 일당들은 언제쯤 진실을 인정하고 국민의 말을 들을지 미지수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대구시민 2011/12/04 [23:07] 수정 | 삭제
  • 11월3일 대구에서는 장애자단체에 횔체어를탄 장애자 회원들이 도로를 행진할때 경찰들을 접근하지 못하게 하는 역할들을 해 주어서 인상적이고 가슴 뭉쿨하였다.
FTA, 부산, 외교부, 물대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