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송영길 "해병대 수사단장 '항명 해임'에 대통령실 연루" 의혹 제기

'송영길, 尹정권 '항명 해임' 사건=박근혜 정권 정윤회 국정농단 당시 목숨 끊은 최경락 경위 사건',
'송영길, 故채수근 수사보고서 해병1사단장 과실 빼라 외압.."대통령실 누군가가 사단장 보호하려 한 것" 주장',
'송영길 "尹, 자신이 수사했던 박근혜 정권 몰락 공식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 비판'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3/08/10 [11:36]

송영길 "해병대 수사단장 '항명 해임'에 대통령실 연루" 의혹 제기

'송영길, 尹정권 '항명 해임' 사건=박근혜 정권 정윤회 국정농단 당시 목숨 끊은 최경락 경위 사건',
'송영길, 故채수근 수사보고서 해병1사단장 과실 빼라 외압.."대통령실 누군가가 사단장 보호하려 한 것" 주장',
'송영길 "尹, 자신이 수사했던 박근혜 정권 몰락 공식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 비판'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3/08/10 [11:36]

[정치=윤재식 기자]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 채수근 해병 사망 사고를 조사하다 보직 해임된 해병대 수사단장 사건을 박근혜 정권 당시 정윤회 국정농단 조사하다 외압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경락 경위 사건과 비교하며 대통령실이 해당 사건에 연관되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 채수근 해병 사망 사고 조사한 박정훈 대령이 보직 해임은 대통령실과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페이스북


송 전 대표는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박근혜 정권 몰락의 길을 따라가는 기시감이라는 글에서 도둑을 잡으려는 경찰을 때려잡는 적반하장이 또 발생했다고 지적하며 윤석열 정권을 '해병대 수사단장 항명 해임' 사건의 배후로 지목했다.

 

앞서 수해 현장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고 채수근 해병 사고 관련해 해병대1사단장 등 고위 지휘관의 과실치사 혐의가 명시된 조사 보고서를 경찰에 이첩하는 것을 보류하라는 명령을 항명한 해병대 수사단장 박정훈 대령이 보직 해임 됐다.

 

이와 관련해 송 전 대표는 국방부 차관은 명단에서 사단장을 빼라고 압력을 넣었다고 한다용산 대통령실에 사건 파일이 보고되자 국방부는 사건 이첩 중지를 명령했다. 대통령실의 누군가가 사단장을 보호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 국방부는 원칙대로 임무를 수행한 수사단장을 해임하고 오히려 수사단장을 수사하고 있다윤석열 정권이 막장으로 가는 느낌이다고 덧붙였다.

 

계속해 박근혜 탄핵 전야에 정윤회 국정농단을 조사하여 문건을 작성했다고 청와대 행정관 박관천 등을 핍박하고, 문건 유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서울청 최경락 경위가 억울하게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아픔이 떠올려진다면서 박영수 특검 소속 검사로서 박근혜 대통령과 측근들을 구속수사 하면서 스타로 떠오르고 조국 일가족을 도륙 내다시피 해 정권을 잡은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이 수사했던 박근혜 정권 몰락의 공식을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군인답게 원칙적으로 수사하고 조치를 한 참군인 수사단장 박정훈 대령을 칭찬하고 포상하는 것이 아니라, 말도 안 되는 항명죄로 처벌한다면 윤석열 정권 몰락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윤석열 13개월 집권하며 초고속으로 나라를 망치고 있다. 기둥뿌리까지 뽑혀 나갈 지경이다. 국민의 인내심도 한계에 도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송 전 대표는 해당 글과 함께 이번 사건으로 보직 해임 된 박 대령이 지난 9일 항명 관련해 발표한 입장문도 게재했다.

 

해당 입장문에서 박 대령은 이번 사건의 수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를 적극 수명한 것이며 수사 결과 임성근 해병대 제1사단장 등 업무상 과실을 확인해 해당 내용을 경찰 이첩 전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게 직접 대면 보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사건 이첩까지 그 누구로부터도 이 장관의 이첩 대기 명령을 직간접적으로 들은 사실이 없다면서도 다만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의 개인 의견과 신범철 국방부 차관의 문자 내용만 전달받았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송영길, 해병대, 항명, 해임, 박정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