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태우 돕다가 본전도 못 찾을 안철수

유영안 논설위원 | 기사입력 2023/09/27 [12:34]

김태우 돕다가 본전도 못 찾을 안철수

유영안 논설위원 | 입력 : 2023/09/27 [12:34]

 

▲ 출처=연합뉴스  © 서울의소리



왜 네가 거기서 나와?”

유행가 가사가 아니라, 안철수를 두고 한 말이다. 국힘당 당대표에 출마했다가 용와대로부터 경고를 받고 칩거하던 안철수가 드디어 얼굴을 내밀었다. 그런데 그곳이 하필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캠프였다. 안철수는 김태우 후보 캠프에서 나경원과 함께 공동상임고문을 맡았는데, 두 사람 모두 지난 당대표 선거 때 용와대로부터 경고를 받고 한동안 칩거하다가 나타났다는 공통점이 있다. 버림받을 때는 한 마디 말도 못하다가 필요할 땐 이용당하는 모습이 안쓰럽다 못해 한심해 보였다.

 

패배 시 책임 회피하기 위한 꼼수

 

그런데 왜 국힘당은 안철수를 불러 김태우 후보 캠프에 집어넣었을까? 민주당은 그 이유를 선거 패배 시 책임을 안철수에게 물으려는 꼼수가 숨어 있다.”라고 성토했다. 아닌 게 아니라 각 언론은 국힘당이 강서구청장 선거에서 패배 시 김기현 대표가 책임을 지고 사퇴한 후 비대위 체제로 갈 것이라 전망했다.

 

안철수는 그것도 모르고 감지덕지하며 캠프에 참여했지만, 존재감이 전 같지 않아 별 영향력을 못 미칠 거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안철수 자신도 지역구가 위험해 중앙당의 명령을 듣지 않을 수 없다. 안철수 지역구인 분당엔 김은혜가 수성을 노리고 있다. 노원으로 가면 이준석이 기다리고 있다. 사방이 지뢰인 셈이다.

 

나경원도 캠프에 합류

 

한편 나경원도 김태우 후보 캠프에 합류했는데, 나경원 역시 다음 총선 때 공천을 받으려면 용와대의 말을 들어야 하는 처지에 몰려 있다. 당대표 선거에 출마했다가 윤석열로부터 저출산고령화사회 부위원장 직에서 경질된 나경원은 한동안 칩거하며 분루를 삼켰다.

 

국힘당이 나경원을 긴급 출동시킨 이유는 나경원 선친이 강서구 소재 화곡중·화곡고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홍신학원 설립자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강서구는 나경원의 지역구도 아니고, 흥신학원도 과거 이런 저런 문제가 있어 선거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

 

강서구에서도 충청 대망론?

 

국힘당은 강서구에 충청 출신이 많이 살고 있다는 이유로 충청 출신인 정진석과 정우택을 긴급 출동시켰는데, 역시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미지수다. 국힘당은 그것도 모자라 모든 의원들이 3일에 한 번은 강서구를 누비며 선거운동을 해주길 바라고 있지만, 의원들은 추석을 앞두고 자기 지역구 관리도 힘들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한다.

 

이 모든 것은 선거 패배 시 책임을 분산시켜 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으려는 꼼수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의 여론이나 분위기로 보면 김태우가 승리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강서을은 원래 민주당 텃밭인데다 현역 의원도 진성준으로 민주당 소속이다. 국힘당은 김성태가 의원이었으나 딸 취업 청탁으로 유죄를 받고 물러났다. 묘하게 의원이나 청장이나 비리 혐의로 물러나 지역민들에게 신뢰감이 높지 않다.

 

진교훈 후보를 낙하산 공천이라 비판한 안철수

 

안철수는 상임고문 역할을 하려 했는지 민주당 진교훈 후보가 낙하산 공천을 받았다.”라며 비판했다. 그러자 민주당이 대법원으로부터 유죄 판결을 받은 지 3개월 만에 김태우를 사면복권해주고 다시 출마시킨 윤석열 먼저 비판하라.”고 일갈했다. 괜히 낙하산 인사를 꺼냈다가 본전도 못 찾은 형국이다. 안철수는 늘 그 모양이다.

 

또한 안철수는 민주당 진교훈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이재명 대표 탄원서 서명 운동을 벌이자 지역의 일꾼을 뽑는 구청장 선거가 맞나 의심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런데 안철수 논리대로 하면 왜 지역 일꾼을 뽑는 데 용와대가 개입해 사면복권까지 해주고 출마시켰을까? 이처럼 안철수나 한동훈이나 학벌만 화려하지 논리는 허술하기 짝이 없다. 그점은 윈희룡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네티즌들이 이들을 헛똑똑이 3형제라 부르기도 한다.

 

경찰 대 검찰 대결?

 

국힘당은 강서구청장 선거를 경찰 대 검찰의 대결로 보고 있는데, 이 역시 패착이다. 국민들의 검찰 불신이 하늘을 찌르고 있고, 수로 봐도 경찰이 검찰보다 몇십 배 더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김태우는 검사도 아니고 검찰 수사관일 뿐이다.

 

국힘당은 김태우가 내부 고발자라 억지를 부리지만 대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김태우에게 유죄를 내렸다. 자신의 비리가 적발되자 청와대 하명 수사를 터트리고, 본인이 재직 중 알고 있는 사실을 유출한 것은 명백한 위법이다. 공무원은 자신이 재직 중 알게 된 사실을 유출하지 못하게 되어 있다.

 

안철수는 강서구민의 삶이 정쟁 도구가 되어서는 안 되지 않느냐, “선거가 끝나자마자 곧바로 민생을 챙길 수 있는 준비된 구청장만이 국민의 삶을 챙길 수가 있다라고 강조했지만, 진교훈 후보야말로 30년 동안 치안을 돌봐 민생을 김태우보다 더 잘 알고 있다. 그리고 경찰청 차장 출신을 검찰청 6급 수사관과 비교하면 되겠는가?

 

선거 패배하면 안철수 또 토사구팽?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안철수가 상임고문으로 합류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누군가를 '총알받이'로 내세워 사지로 모는 식으로 정치하지 말라. 40억 혈세 낭비 보궐선거를 초래했다는 것 외에 강서에 연고도 없는 김태우 후보를 감싸기 위한 노력이 눈물겹다. 선거를 패배하고 나면 책임을 누군가에게 씌워야 하는데, 결국 '윤핵관'들은 쏙 빠지겠다는 것 아닌가. 대통령실을 만족시킬 그럴싸한 희생양으로 낙점된 안철수 의원이 참 처량하다"라고 일갈했다.

 

민주당은 이어 "정작 겸손한 자세로 강서구민께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김 후보는 후보 등록 첫날부터 선관위 직원에게 반말로 항의하며 구설에 올랐다""'명분 없는 후보''총알받이' 계획이나 짜고 있는 국민의힘은 결국 강서구민에게, 또 국민에게 심판받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시간이 갈수록 지지율 차이 벌어질 것

 

한편 리얼미터가 뉴스피릿 의뢰로 지난 18~19일 만 18세 이상 강서구 유권자 8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진교훈 후보가 44.6%, 김태우 후보가 37.0%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꽃은 지지율 차이가 18%나 된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지지율 차이가 벌어져 국힘당이 참패할 것이다.

 

김태우가 두 자릿수 이상으로 참패하면 국힘당은 김기현 사퇴론이 불거질 것이고 비대위 체제가 거론될 것이다. 벌써부터 김무성이 비대위원장으로 올 거라는 말이 파다하다. 그런데 가짜 수산업자 비리에 연루되어 있는 김무성이 온들 무슨 효과가 있을까? 김무성 역시 이명박계다.

 

윤석열 탈당 카드 나올 수도

 

이래저래 딜레마에 빠져 있는 당은 국힘당이다. 거기에다 경제는 파탄났지, 후쿠시마 핵폐수 해양 투기로 전국이 들끓고 있지,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와 해병대 수사 개입으로 정통 보수층마저 국힘당을 떠나고 있는데 무슨 수로 선거에서 이기겠다는 것인지 헛웃음만 나온다.

 

윤석열 정권의 국정 지지율이 20%대로 내려가면 국힘당에서 먼저 윤석열 탈당 카드가 나올 수 있다. 의원들은 당선이 목적이지 차기 대권엔 관심 밖이라는 걸 윤석열만 모르고 있다. 배신자는 배신으로 망하고, 칼로 흥한 자 칼로 망하게 되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lhy 2023/09/27 [15:25] 수정 | 삭제
  • 업자의 뒤를 봐 주다가 짤리고 대법서 최종유죄 판결 받자 마자 사면 시켜서, 공익자라고 억지 부리고 있다 업자 수사자료를 경찰청에 가서 보는등, 넌 범죄자다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