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통령실, '尹참석 추도예배' 교회 거절을 거절했나?..교인 측에서 의혹 제기

'영암교회 교인 주장 네티즌 '영암교회 이태원 추도예배 계획 없었어 하루 전 대통령실에서 요구' 주장',
'교회 측 거절에도 대통령실 교회 측 거절을 거절' 주장,
'실제로 29일 교회 주보에는 '이태원 추도예배' 일정 등 게재 없어.. 공지 못받은 교인들 불편 겪어'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3/10/30 [16:45]

대통령실, '尹참석 추도예배' 교회 거절을 거절했나?..교인 측에서 의혹 제기

'영암교회 교인 주장 네티즌 '영암교회 이태원 추도예배 계획 없었어 하루 전 대통령실에서 요구' 주장',
'교회 측 거절에도 대통령실 교회 측 거절을 거절' 주장,
'실제로 29일 교회 주보에는 '이태원 추도예배' 일정 등 게재 없어.. 공지 못받은 교인들 불편 겪어'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3/10/30 [16:45]

[사회=윤재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이태원 참사1주기 추도 예배가 대통령실의 무리한 요구로 하루 전 급조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12시30분에 서울 성북구 영암교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1주기 추도예배에 참석한 모 ©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 1주기인 29일 오후1230분 초등학교1학년부터 중학교1학년 때까지 다녔다는 서울 성북구 영암교회에서 열린 추도예배에 참석했다.

 

다수의 언론들은 윤 대통령이 같은 날 열린 참사 유가족들이 주최한 추모대회에는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불참하면서도 어린 시절 다녔던 교회에서 열린 추모예배에는 참모와 여당 인사들을 이끌고 참석한 것에 대해 주목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영암교회 교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온라인에 올린 게시글을 통해 영암교회에서 열린 이태원참사 추도예배 참석은 잘못된 워딩이며 이번 추모예배는 교회가 기획한 적 없다고 주장하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 영암교회 신도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온라인에 올린 글  © 인터넷 자료


현재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해당 글은 영암교회에서는 당초 29일 이태원참사 추도예배를 기획하고 있지 않았으나 28일 오후 대통령실의 추모예배 요청 연락을 받고 이루어진 것이라는 내용이다.

 

특히 글 작성자는 교회 측에서 29일은 화장실 공사 진행 및 정책당회날이라 1년 중 제일 분주하다며 대통령실의 요청을 거절했지만 대통령실에서 이를 다시 거절했다며 이번 추모예배가 사실상 대통령실이 밀어붙여 열린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또한 비공식일정이라 사전공지가 안 돼 신도들과 부목사들도 당일 (추모예배 개최를) 알게 돼 예배당 출입 통제 및 엘리베이터 통제 등의 불편을 겪었다고 강조했다.

 

▲ 10월29일 영암교회 주보// 이태원 참사 추도예배 관련 내용은 없다  © 영암교회 홈페이지


실제로 영암교회 1029일 행사와 일정 내용 등이 나온 <영암교회 주보>에서도 오후1230분에 진행됐던 이태원 추도예배에 대한 일정 등 어떠한 내용도 게재되지 않아 해당 글 작성자의 주장에 신빙성을 더했다.

 

▲ 30일 오전에 올라온 영암교회 김웅태 서기장로가 윤석열 대통령의 영암교회 이태원 추도예배 참석을 옹호하는 글 역시 비공개 처리되어 현재 홈페이지에서 볼수 없다.  © 영암교회


영암교회는 현재 이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으며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자유게시판인 영암게시판에도 28일까지 내용만 공개 처리해두고 있는 상태다.

  

본지는 영암교회 측에 수차례 연락을 취해봤지만 답변을 받을 수 없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태원, 영암교회,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