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제4이통사에 스테이지엑스 선정... 마이 모바일 탈락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03:27]

제4이통사에 스테이지엑스 선정... 마이 모바일 탈락

이명수 기자 | 입력 : 2024/02/01 [03:27]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1일 서울 송파구 IT벤처타워에서 제4이통사를 선정하기 위한 28㎓ 주파수 할당 경매를 진행한 결과 스테이지엑스를 대상 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테이지엑스는 이날 서울 송파구 아이티벤처타워에서 진행된 5일 차 주파수 경매에서 4천301억원을 써내 마이모바일을 제치고 최종 승자가 됐다.SK텔레콤·KT·LG유플러스에 이은 네 번째 이동통신사로 스테이지엑스가 선정됐다.

스테이지엑스는 주파수 할당 대가로 경쟁 후보였던 마이모바일보다 높은 4301억 원을 적어 냈다. 첫날 시작가였던 742억 원 대비 5.8배 규모다. 두 후보의 경합은 5일째인 이날 50라운드를 모두 거치고도 결판이 나지 않아 오후 7시께 밀봉 입찰로 넘어갔을 정도로 접전이었다.

                        한윤제 스테이지엑스 입찰대리인(왼쪽)과 윤호상 마이모바일 입찰대리인

스테이지엑스 입찰 대리인인 한윤제 스테이지파이브 전략 담당 이사는 이날 오후 9시 넘어 경매장을 나서며 “처음부터 준비한 시나리오대로 됐다”며 “상당히 길고 힘든 경쟁이었는데 좋은 결과로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고가 낙찰로 인한 비용 부담 우려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미 알려진 금액대로 투자 유치는 가능하고 필요하면 추가로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제4 이동통신사로 선정된 이 회사는 앞으로 3년 동안 전국에 기지국 6천 대를 의무적으로 구축하고, 주파수 혼·간섭 회피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