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독도는 日땅” 日외무상, 韓 외교부 장관 면전에 망언

'日언론들, 日외무상이 조태열 장관에게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 입장 거듭 전달 보도',
'日 정부, 12년째 시마네현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에 내각 정무관 참석 시켜' 

윤재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5:30]

“독도는 日땅” 日외무상, 韓 외교부 장관 면전에 망언

'日언론들, 日외무상이 조태열 장관에게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 입장 거듭 전달 보도',
'日 정부, 12년째 시마네현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에 내각 정무관 참석 시켜'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4/02/22 [15:30]

[국제=윤재식 기자]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처음 대면한 조태열 외교부장관에게 면전에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발언을 했다.

 

▲ 일본 교도 통신에서 21일 보도한 내용  © KYODO


다수의 일본 언론들은 21일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지난 21(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G20외교장관회의에서 가진 한일 양자 회담에서 조태열 외교부 장관에게 시마네현 다케시마(원명: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입장도 거듭 전달했다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매체들은 또 지난해12월 대법원에서 히타치조선 강제동원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금 5000만 원과 지연이자 배상 확정판결을 받은 히타치조선 강제동원 피해자가 서울중앙지법에서 히타치조선 측이 강제집행 정지를 청구하면서 공탁한 6000만 원 출급한 것에 대해서도 가미카와 외무상이 조 장관에게 강한 유감을 표했다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 22일 '다케시마의 날' 기념식 관련 일본의 일본해TV 방송 中   © 日本海テレビ


한편 시마네현은 22일 오후 130분부터 자신들이 조례로 정한 다케시마의 날을 맞아 기념식을 열었다. 일본 정부는 정부 대표로 히라누마 마사지로 내각 정무관을 보내며 12년 연속 다케시마의 날기념식에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켰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독도, 다케시마, 일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