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건희 접객 명단·CCTV도 확보 못한 '명품백 수사'..野 "檢, 수사 실패가 목표"

민주 "뭉개기와 늑장수사로 일관해온 검찰이 핵심 증거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것은 당연한 귀결"
검찰 '명품백 수사' 진정성 확인할 3가지 조건에서 한 가지도 실시하지 않아 '시늉내기'만

정현숙 | 기사입력 2024/05/27 [13:53]

김건희 접객 명단·CCTV도 확보 못한 '명품백 수사'..野 "檢, 수사 실패가 목표"

민주 "뭉개기와 늑장수사로 일관해온 검찰이 핵심 증거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것은 당연한 귀결"
검찰 '명품백 수사' 진정성 확인할 3가지 조건에서 한 가지도 실시하지 않아 '시늉내기'만

정현숙 | 입력 : 2024/05/27 [13:53]

김건희씨 명품가방 수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재영 목사가 아크로비스타 김씨 사무실을 방문했던 당시의 CCTV 자료와 방문객 명단을 확보하는데 실패했다고 한다. 검찰의 늑장 수사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전날 아크로비스타 관계자들을 취재한 '한겨레'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김승호)가 최근 최재영 목사 방문 당시 CCTV영상과 아크로비스타가 작성한 방문객 명단, 택배 일지 등을 요청했지만, 보관기관이 지나 영상은 삭제되고 택배 일지는 사라졌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검찰의 수사 실패는 예정된 결과"라며 "증거가 인멸될 때까지 기다려주는 수사를 믿고 기다리라는 말인가?"라고 검찰의 수사에 기대를 접는 논평을 내놨다. 

 

윤종군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뭉개기와 늑장수사로 일관해온 검찰이 핵심 증거자료를 확보하지 못한 것은 당연한 귀결"이라며 "애초에 수사 의지 없는 검찰 수사에 기대할 것이 없음만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준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명품백' 수사를 지시하자 이제 검찰이 제대로 세게 수사할 수 있다는 언론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역시 헛된 바램에 불과했다는 것으로 '김건희 특검'만이 유일한 대안이라는 목소리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발언과도 맞아떨어지는 부분이다. 앞서 조 대표는 SNS를 통해 "도이치모터스 공범이 모두 유죄판결을 받았고, 검찰은 이미 김씨 및 생모가 23억 원의 수익을 얻었음을 검찰 보고서에 명기했다"라며 "이원석 검찰총장의 의도는 디올백 수사를 세게 하는 척하면서, 국민들이 검찰의 도이치모터스 수사 방기를 잊게 만들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종군 대변인은 "국민께서도 시간을 끌어 김 여사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윤석열 검찰의 수사를 더 이상 참고 기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목표가 잘못되었고 과정이 잘못되었는데, 결과가 좋을 리 없다. 애초에 수사 실패가 목표인 수사다. 수사 실패는 예정된 결과"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실패가 목표인 눈속임 수사로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마시라! 더 이상 대한민국의 법치와 정의를 무너뜨리지 말고 당장 특검을 수용하시라!"며 "특검만이 김건희 여사 의혹을 제대로 규명하고 대한민국에 공정과 상식의 가치가 살아 있음을 보여줄 유일한 길임을 명심하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법조계와 언론 일각에선 검찰의 수사 의지와 진정성을 가늠할 조건으로 대통령실 압수수색과 김건희씨 소환, 윤 대통령 조사 등 3가지를 제시한다. 핵심 증거물인 디올백 확보를 위한 압수수색 실시 여부가 관건으로 현재 디올백 행방은 묘연하다. 김씨가 아크로비스타에서 관저로 이주할 당시 각종 서적류 등은 버린 것이 확인됐지만, 명품백이나 고가의 양주 등의 소재는 불확실하다. 최근 윤 대통령이 이른바 '찐윤' 일색으로 물갈이한 검찰은 당사자 김건희씨보다는 주변인들만 소환해 압박하는 상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 접객 명단·CCTV도 확보 못한 명품백 수사..野 檢, 수사 실패가 목표, 예정된 결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