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명박 집단 '부실 자원외교 1,500억원대 성과급 잔치벌려...'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12/01 [14:18]

이명박 집단 '부실 자원외교 1,500억원대 성과급 잔치벌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2/01 [14:18]

이명박 집단의 부실 해외자원개발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공기업 3곳이 이명박 정권 시절 임직원들에게 성과급 1500억 원 가량을 지급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새정치민주연합 MB정부 국부유출 자원외교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 소속 전순옥의원(산업통상자원위원회)은 해외자원개발을 주도했던 석유?가스?광물자원공사가 MB정부 5년간 약 1,500억원의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고 발표했다.

 

전순옥의원이 MB정부 5년간(’08∼’12) 3개 공기업의 경영평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무려 1,500억에 달했다. 공사별로 가스공사는 약 700억, 석유공사 520억, 광물자원공사 230억원의 순이었다.

 

특히 2014년 국정감사와 진상조사위 조사과정에서 MB자원외교의 핵심관계자로 지목된 강영원, 주강수, 김신종 3명의 전직 기관장들이 챙긴 성과급은 15억원에 달했고, 이사회에 투자 내용을 설명하고 승인을 얻어낸 부사장 및 본부장, 이를 승인한 감사 및 상임이사들이 받은 성과급은 총 33억원으로 무려 48억에 달하는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  매년 1인당 평균 1억 5천만원을 수령한 핵심 간부들은 직원 1인당 평균인 869만원보다 무려 17배가 높은 성과급을 받은 것이다.

 

성과급 잔치는 MB정부의 코드를 맞춘 대가였다. 가스공사의 경우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약 9조에 이르는 투자금을 캐나다 혼리버?웨스트컷뱅크, 호주GLNG등 8개 사업에 쏟아 붓는 과감한 투자 후에 B등급을 받았다. ’08년 30%에 불과하던 성과급 지급률도 200%로 껑충 뛰었고, 24억에 불과하던 성과급도 200억으로 증가했다.

 

이성을 잃은 석유공사의 막가파식 투자는 2008년 8월 강영원 사장 취임 후 본격화 되었다. 사비아 페루(Savia Peru Corp)를 시작으로 캐나다 하베스트, 영국 다나(Dana)등 10조 이상을 쏟아 부은 투자사업 대부분이 2009년부터 2011년 초에 이루어졌고, 석유공사의 경영평가는 C등급에서 A등급으로 올라섰고, 성과급 지급율은 256%에서 400%가 되었다.

 

TK(경북고?경북 안동) 출신이자 고려대 인맥으로 이명박 인수위를 거쳐 2008년에 광물자원공사 사장으로 부임한 김신종 사장은 MB의 코드에 맞도록 광물자원공사를 완전히 탈바꿈시켰다. 민간광산 지원업무를 축소하고 해외광물개발에 팔을 걷어붙였다. 취임 직후 멕시코 볼레오 동광사업에 1조가 넘는 돈을 한방에 털어넣는 등 단기성과를 내기 위해 문어발식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 광산 운영의 경험이 전무한 공사로서는 하기 힘든 투자 결정을 내린 후 공사는 기관장 연임과 230억원의 성과급을 동시에 낚아챘다.

 

전순옥 의원은 “우리나라와 비슷한 환경에 놓인 일본도 자주개발률 지표를 장기적인 지표로만 사용할 뿐 투자계획 등을 수립하는 데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 하고 있다”며 “자주개발율을 경영평가 성과지표에 반영한 것 자체가 자원외교 성과를 위한 MB정부 개입의 확실한 증거”라고 말했다.

 

2014년 현재 셀프충성과 퍼주기투자의 결과로 부채더미에 올라앉은 3개공사는 현정부로부터 ‘방만경영’이라는 명목으로 성과급을 전액 삭감하거나 반강제적으로 반납 조치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