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로고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정윤회 문건' 청와대의 해명!

허위사실로 규정하고 법적조치하겠다고 으름장만 놓아서 될 일인가?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4/12/01 [21:56]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정윤회 문건' 청와대의 해명!

허위사실로 규정하고 법적조치하겠다고 으름장만 놓아서 될 일인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2/01 [21:56]

세계일보가 ‘정윤회의 국정 농단 사건’을 구체적 문건을 증거로 보도하자 청와대가 당황했는지 횡설수설하고 있어 의혹이 더 증폭되고 있다. 청와대는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측근(정윤회) 동향' 문건에 대해 처음엔 문건 자체가 없다고 했다가 나중에 문건의 존재는 일부 인정하지만 내용은 시중에 떠도는 풍문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런 해명은 납득하기 힘들다. 애초 감찰 자체를 부인한 청와대가 문건의 파장을 의식해 최소 사실 관계만 인정했다는 비판이 나온다.청와대는 문건을 '감찰보고서'가 아니라 '동향보고서'라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민간인인 정윤회를 사찰했다는 말인가? 그리고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실이 시중에 떠도는 풍문을 모아 문건을 작성하는 곳인가? 변명을 해도 적당히 해야지 무조건 허위사실로 규정하고 법적조치하겠다고 으름장만 놓아서 될 일인가? 이는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일로 사실상 언론탄압에 해당한다.

 

주지하다시피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실은 공직자를 대상으로 감찰하는 곳이다. 그런데 그 기관에서 실체가 없는 증권가 찌라시 수준의 내용을 문건으로 작성했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다. 더구나 정윤회는 민간인데 그렇다면 청와대가 사찰을 했다는 것을 고백한 것인가? 청와대의 해명은 논리적으로도 맞지 않을뿐더러 그 해명 자체가 더 큰 의혹을 불러일으키게 하고 있다.

 

이 정부는 무엇 하나 제대로 해명한 게 없다. 불리해지면 그저 탄압만 하려고 든다. 지금이 무슨 5공시절인가?

 

더구나 청와대는 세계 일보가 보도한 것에 대해 조사하지도 않고 무조건 허위사실로 규정했다. 조사도 하지 않고 어떻게 그것이 허위사실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하지만 청와대 민정수석실 근무 경력이 있는 정보기관 관계자는 "대통령 비서실장이 그렇게 한가하냐"며 추론을 일축했다. 현재로선 김 실장과 청와대가 공식 절차를 거쳐 보고된 문서에 적시된 각종 의혹을 확인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의 해명이 사실이라 해도 그런 풍문을 문건으로 작성한 공직기강비서실을 문책하지 않은 것은 더 이상하다. 더구나 그 문건을 작성한 사람을 좌천성 인사를 한 것은 ‘통상적 인사’라고 치부하기에는 뭔가 찜찜하다. 그 문건도 과연 공직기강 비서실에서 작성했을까? 윗선의 보고없이 그런 문건을 작성할 수 있을까?

 

<청와대 직제상 행정관이 당시 상관의 지시 또는 상의 없이 단독으로 현 정부 실세들의 동향을 문건으로 만들어 김 실장에게 구두보고 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게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설명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청와대 내부 문건은 청와대 비선라인이 국정에 개입한 내용을 담고 있는 현정부 최대 정치 스캔들로 보인다"며 "사안의 본질은 대통령 측근의 국정 농단 행위인데, 청와대는 해당 정보가 외부로 유출된 과정만을 문제 삼고 있는 것으로 보여 현실 인식이 부적절해 보인다"고 말했다.> <>부분; 세계일보 기사 참조

 

비선라인의 국정농단행위는 국기 문란행위로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관련자를 전원 사법처리해야 한다. 날만 바뀌면 새로운 사건이 터지는 청와대도 이참에 전부 물갈이해야 한다.

 

김기춘 비서실장은 이제 그 영욕의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권력이 십년을 가는가, 백년을 가는가? 삼년 후면 이빨 빠진 호랑이가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깨끗이 물러나라.

 

* 이상 coma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